/>마치 아무 것도 아 - 마인드카페
알림
더 보기
사연글
나의 이야기
비공개
2달 전
마치 아무 것도 아닌 것 같이 일상에서 전해지는 당신의 작은 고백들 그래서 들꽃같은 거에요 아무것도 아닌 것 같고 평범해 보이는 일상에 당신은 그저 묵묵히 한송이 한송이씩 꽃을 심을 뿐이죠 그래서 이 넓은 들판이 온통 꽃밖에 보이지 않는 거에요 그런데 난 모르겠어요 왜 이렇게 아픈지 당신의 모습이 왜 이렇게 아픈지 당신의 사랑이 왜 내겐 이렇게도 아픈지
전문상담 추천 0개, 공감 0개,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