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가 힘든 길을 가려고 해요. - 마인드카페
알림
더 보기
사연글
가족
renesumi
3달 전
언니가 힘든 길을 가려고 해요.
언니는 25살이고 상대는 28입니다. 저의 언니는 남자친구와 수도없이 다투고 헤어짐을 반복했습니다. 어느순간부터 가족과 거리를 두더니 갑자기 동거를 시작한다고 하네요. 내년 2월부터 시작해서 2022년에 결혼을 한대요. 여기까지는 문제가 없지만 그 상대에 관해 말씀드리면 술을 먹고 운전을 했던걸 저의 엄마한테들켰고 저의 부모님을 뵐 때도 슬리퍼를 신고 나오는 ***이 없는사람이입니다. 언니 말을 들었을 때면 이성 문제도 있고 언니를 밀쳤던 일도 있었다는걸 제가 알게되었습니다. 제가 그 상대를 싫어하는걸 알아서 저에게는 이 사실도 알리지 않고 엄마한테만 얘기해서 저는 동거 사실을 전해들었습니다. 좋게 말해서는 듣지 않을 것 같은데 언니가 도망가듯 갈까봐 걱정되 가족들이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언니는 설득할 수 있는 방법이 뭘까요?
불안스트레스걱정돼불안해
전문상담 추천 0개, 공감 1개, 댓글 1개
rjsekrnt
3달 전
조심스럽게 해결하려고 하시는 모습 좋습니다. 상대방의 문제점을 알고 있으면서도 계속해서 관계를 이어가는 것이 참 희안한 일이네요. 이 사람 내가 없으면 어떡하냐, 내가 뒤를 봐줘야지... 와 같은 심리인 것인지 사실 쉽게 감이 잡히지 않는데요. 일단 저 커플이 서로가 필요한 대상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는 건 알 것 같습니다. 하지만 둘이서 함께 발전할 사이인 것인지, 아니면 둘 다 허우적 거릴 것인지를 잘 판단해봐야 할 문제인 것 같습니다. 남자쪽이 성에 안찬다고 하여도 언니분이 만족하고 살아가는 이상 정말 건드리기 어렵고 오지랖이 되어버릴 수 있으니까... 만일 언니가 정신 못차리고 헤어나오질 못하는 것 같다고 한다면 작정하고 대화를 해야하는 때가 있을 것 같다고 생각합니다. 여기서 언니가 틀렸다고 다그치게 된다면 말씀대로 도망가듯 마음을 닫아버리게 된답니다. 좀 더 그 남자가 어떤 남자로 보이는지 솔직한 심정으로 조리있게 표현하는 방향이 더 좋아 보입니다. 그 외에도 요즘 말이 많은 소시오패스라고 하는 특성과 비교해서 공통점이 보이거나 한다면 그런 부분도 확실히 전해보는 것이 좋다고 생각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