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ng
알림
더 보기
사연글
나의 이야기
lovehyeeun
14일 전
많은 이 들이 잠들어 있는 시간 새벽 4시 반 첫 차를 타고 나는, 치열한 하루의 시작을 한다 술을 많이 드시고도 어김없이 새벽 4시 반이 되면 고단한 하루의 시작을 제일 먼저 하셨던 나의 아빠처럼 아빠, 어른이 되고보니 가장이 되고보니 불 꺼진 소파에 앉아 깊은 한숨 내쉬며 대문 밖을 나서던 아빠의 마음이 어떤 마음이였는지를 이제는 알 것 같아요 고생하셨어요 아빠
자고싶다힘들다
전문상담 추천 0개, 공감 5개,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