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더 보기
사연글
하소연
비공개
7달 전
28살 남자입니다. 20대가 얼마 남지 않은 지금 뒤를 돌아보니 후회뿐입니다. 연극과 영화쪽에서 작 연출을 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살고 싶지는 않았었는데 이렇게 살고 있습니다. 20살때는 난 남들과 달리 목표도 있고 하고 싶은 게 있다, 그래서 그곳만 보고 달려간다 생각해서 7년을 했습니다. 물론 지금도 하고 있지만 이젠 그 때의 내가 철 없이 느껴집니다. 모아둔 돈도 없고 일자리도 없고 하고싶은 걸 한다는 핑계로 취직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그 일을 여전히 좋아하지만 언제까지 좋아하고 하고 싶어하는 일을 하면서 살수 있을까요. 좋아하는 일을 한다라는 것의 유통기한이 20대라면 저는 이제 냉엄한 현실에 2년 뒤면 던져지겠죠. 7년을 했지만 뒤돌아보면 노력하지 않았던 거 같아 애써 무시하고 조금만 더를 외치며 달렸습니다. 그런데 뒤를 돌아보지 않을 수 없어서 뒤를 돌아보니 내가 해왔던 것은 별 시덥잖은 것들 뿐이었습니다. 내 20대는 30대를 빛내기 위한 과정이야 다독였지만 나의 20대는 후회와 회한의 연속이었습니다. 빛나는 30대가 오지 않을 것 같다라는 생각이 듭니다. 현실이라는 냉엄한 단어가 다가옵니다. 제가 7년동안 몸 담은 분야에서는 34살까지는 해보란 말이 있습니다. 그리고 28살 전후로 그만두는 선배들을 많이 봤습니다. 그 선배들이 그때는 이해가 가지 않았는데 지금에 오니 이해가 됩니다. 차가 있고 집이 있는 삶은 아니지만 28살이면 제 앞가림은 스스로 하고 부모님에게 손 안벌리고 살 줄 알았는데, 여기까지 온 것은 제가 다 게으른 탓이겠죠. 7년을 했지만 관련분야에서 상은 커녕 주목도 받지 못하고 이렇게 스러지는 걸까요? 문득 제가 하는 일을 뒤돌아 보니 내가 그동안 허울좋은 백수였다는 생각에 우울해집니다.
무기력해괴로워우울해
전문상담 추천 1개, 공감 1개,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