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더 보기
사연글
하소연
비공개
9달 전
너무 외롭지만, 내 얘기를 다 털어놓기엔 너무 무겁고 답답하고 긴 이야기라 아무에게도 말 못하겠다. 무조건적으로 날 보듬어주는 사람이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그런 존재는 어디에도 없겠지? 의지하고 싶으면 나도 상대에게 의지가 될 만한 사람이 되어야 하는데... 난 내 스스로 마음의 여유가 없어서 그런 역할을 해줄 수가 없다. 난 결국 혼자 싹히고, 혼자 썩고, 아무도 못 도와주는 그런 인간으로 살아야 하는 걸까? 나 혼자서 그 많은 마음의 짐을 어떻게 털어내야 하는 걸까... 혼자서 할 수만 있다면, 해결해 보고 싶다. 그래서 남에게도 마음을 열고 사랑을 줄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 지금의 난, 너무 초라하다...
전문상담 추천 3개, 공감 13개,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