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에게 배신당했습니다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상담|죄책감|외로움]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엄마에게 배신당했습니다
커피콩_레벨_아이콘klm조용함
·5달 전
엄마가 저에게 설거지,정리,빨래 하는일이 마음에 안든다고 하시고,첫직장에서 저에게 상처주는게 아직 트라우마로 남아있는 상황이고,알바했을때의 트라우마놔 상처가 남아있는 상태에서 너처럼 일을 하니까 너같은 애는 안써주는거야,너가 일을 못하니까 친구도 널 버린거다 왜 친구가 널 버리겠어 라고 말을 하시고,저는 알바나 첫직장에서 사람들이 저에게 너같은 애는 아무것에서 써주지않는다고 하는 말이 아직 남아있는상 태에서 엄마마처 그런말을 하니까 너무 짜증나고 듣기 싫었습 니다 그래서 화가나서 부모님께 소리를 질러버렸습니다 아직 트라우마를 버리지못했는데 부모님이 절 건드니까 너무 괴로웠습니다 내말은 듣지 않고 자기말만 하니까 화니까 화가나서 소리를 질러버린거였습니다 엄마는 제 말을 이해주지 않았다는것과 그동안 저를 자식으로 인정해주지 않았다는것과 엄마가 저에게 미안하다는 말리 진심이 아니라는 것을 안 순간부터 배신당했다는 것을 느껴 너무 슬프고 허전하고 이제 어떻게 살아야 하나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금도 엄마를 보면 그저 꺼려지고 낯설어진것갔습니다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전문답변 1가 달렸어요.
상담사 프로필
박지혜1 상담사
2급 심리상담사 ·
5달 전
마카님의 마음은 소중한 것입니다.
#자존감
#왜곡
#언어폭력
소개글
마카님, 안녕하세요. 마인드카페 상담심리사 박지혜 입니다. 이렇게 서면으로 만나뵙게 되어 반갑습니다. 제가 조금이라도 위로를 드리고자 몇자 적어봅니다.
📖 사연 요약
엄마가 내 말을 들어주지 않고 이해해주지 않았고, 자식으로 인정해주지 않았고, 엄마의 말이 진심이 아니라는 것을 안 순간 배신감도 들고, 허전하고, 슬퍼서, 낙담이 찾아오고, 낯설어진 상황이네요. 이전 직장에서의 상처, 트라우마가 남아있는 상태에서 부모님의 태도가 나를 공감하기보다는 질책, 무시하는 말 등을 하시니 마카님으로서는 마음 열곳이 없고 스스로 갇혀 힘들어하는 모습이 보여 안타깝네요..
🔎 원인 분석
어머니가 언제부터 그런 말씀을 하셨을까요? "너처럼 일을 하니까 너같은 애는 안써주는거야." "너가 일을 못하니까 친구도 널 버린거다. 친구가 왜 널 버리겠어." 마카님은 내 말을 들어주길 원했는데요. 이해해주길 원했는데요. 왜 어머니가 이해하지 못하고 자식으로 인정해주지 않았을까요? 그리고 미안하다는 말이 진심이 아닌것을 언제 알게 되었을까요? 어떻게 알게되었을까요? 많은 것들이 궁금하지만 우선 마카님께서 그 상황을 해석해서 진실과 마주해서 스스로를 치유하는 방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많은 사람들의 착각 중 하나가 어떤 감정을 느꼈을 때 반응을 바꿀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예를들면 "화가 났지만 소리를 지르지 말아야지" 이런 결심은 높이 평가하지만 감정과 상황은 묶여 있기 때문에 상황을 바꾸는 것은 어려울 수 있습니다. 그래서 상황이 감정을 가져다 줄 때 감정에 영향을 주는 무엇인가에 개입을 해야 합니다. 감정을 바꾸어야만 반응을 바꿀 수 있습니다. 실제로 내가 상황을 어떻게 해석하고, 어떤 의미로 받아들였는지 명료하게 분석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제가 마카님의 상황을 감정과 반응, 해석,의미, 진실의 단계로 명료화 해서 보겠습니다. 순서 : 상황-감정-반응-해석-의미-진실 1) 상황 : 엄마가 내가 하는 일이 맘에 안든다고 할 때, 첫직장, 알바했을 때 상처주는 말을 했을 때, 일을 못하니까 친구도 널 버린거다라는 이런 여러가지의 말로 상처를 받았을 때 2) 감정 : 외로움, 슬픔, 화 등 (어떤 감정이 느꼈는지 작성해보세요) 3) 반응 : 화가나서 부모님께 소리지름 4) 해석 : 왜 내 말은 들어주고, 이해해주지 않고, 나를 자식으로 인정해주지 않고, 나에게 막대하지? (해석 : 상황에 대한 1차적인 관점) 5) 의미 : 나는 못난사람이다. 나는 왜 인정을 해주지 않지? 내감정, 내상황은 왜 이해해주지 않지? 나를 왜 자식으로 인정해주지 않지? 나는 자식이 아닌가? 나는 감정을 드러내면 안되는 사람인가? 난 부모님한테 무의미한 사람인가? 잘해야만 인정받는 사람인가? (의미 : 해석이 어떻게 존재할 수 있는가, 어떤 의미를 가져다 주는가, 내 내면과 맞닿은 것) 이런식으로 작성을 해봅니다.
💡 대처 방향 제시
중요한 진실이 남았습니다. 그 이전에 해석과 의미의 왜곡을 찾아봅니다. 제가 가설을 세워 작성한 것이지만 마카님께서 스스로 작성해보시고 왜곡에 대응해보시고, 두번째로는 진실의 메시지를 스스로에게 전해주시기 바랍니다. 1. 해석과 의미의 왜곡찾기 나는 못난사람이다. 나는 왜 인정을 해주지 않지? 내감정, 내상황은 왜 이해해주지 않지? 나를 왜 자식으로 인정해주지 않지? 나는 자식이 아닌가? 나는 감정을 드러내면 안되는 사람인가? 난 부모님한테 무의미한 사람인가? 잘해야만 인정받는 사람인가? 왜곡 1) 잘해야만 인정받는 사람인가 ? (당위적 사고 : "해야한다" 또는 "하면 안된다"는 말로 스스로에게 동기부여를 한다. 그로 인해 초래되는 정서는 죄책감이다. 반대로 다른 사람에게 "해야한다"를 적용하면, 분노와 좌절을 느끼게 된다. 대응 : ~하면 좋지, 또는 ~안하면 좋지 라고 관점을 바꿔서 소망을 말하는 것이다. 당위보다는 훨씬 더 부드러운 방법이다. 그러나 꼭 해야하거나 하지말아야 하는 것은 아니다) 왜곡 2) 나는 못난사람이다. 난 부모님한테 무의미한 사람이다. (낙인찍기 : 도장을 찍듯이 뜨거운 것으로 가죽 표면에 지지는 것이다. 선명하게 찍힌다. 지나친 일반화의 극단적 형태이다. 자기 결점을 있는 그대로 바라보는 대신, 부정적인 낙인을 스스로 찍어버린다. "나는 못난사람이다." 대응 : 아니야, 난 그런 사람 아니야. 나는 최선을 다하고 있어. 나는 못난사람이 아니야. 애쓰고 있고, 섣불리 결론내리지 말자. 이런식의 자기화된 메시지를 스스로 전해줘야 결박된 인식을 풀어줄 수 있다.) 2. 진실을 말해주기 개념 : 나를 가장 아끼는 키다리아저씨, 또는 신, 친구가 있다고 생각하고 나에게 어떤 진실을 말해줄지 작성해본다. 가설 : 마카야~ 많이 힘들었지. 너는 소중한사람이야. 있는모습그대로 존중받아야 할 사람이야. 그런데 엄마가 너를 타이르거나 공감하기보다는 질책하고 혼내기만 하고 너를 인정하거나 수용하지 않아서 너가 많이 힘들고 속상했겠구나. 너의 감정과 상황은 이해받아야하고 납득 받아야만 했는데 그러질 못한것 같구나, 나에게 와서는 이야기를 해도 된단다. 너의 힘든 상황, 감정 등을 모두다 나에게 이야기 해주겠니? 너가 받은 상처, 아픔을 내가 듣고 싶구나. 너는 있는 모습그대로 소중한 존재란다. 너는 이해받아야 할 사람이고, 공감받아야 할 사람이란다. 이런식으로 첫번째로는 본인의 왜곡을 발견해서 진실을 작성해보시고, 두번째로는 소중한사람이 편지를 써주듯 써보시고 혼자서 꼭 목소리를 내어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그래야 수용이 되고 나를 돌볼 수 있게 됩니다.
마카님, 마카님 스스로 치유하는 방법이 어려우시거나 도움이 필요하시면 상담을 통해서 마카님의 심연과 맞닿은 왜곡된 부분을 함께 발견하고 치유하고 좀 더 스스로를 치유하는 방법들을 알려드리겠습니다. 오늘도 마카님의 삶을 응원합니다. 힘내세요. 감사합니다. 상담사 박지혜 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