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더 보기
사연글
나의 이야기
DWSHL
3달 전
아무렇지 않은 듯 웃고 아무렇지 않은 듯 밥을 먹고 그러다 문득 파도에 삼켜지면 단단한 대지인척 연기하는 얄팍한 살얼음이 깨어진다.
전문상담 추천 0개, 공감 3개,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