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ng
알림
더 보기
사연글
나의 이야기
비공개
14일 전
난 스물셋이 무서웠다. 어느 순간 서른이 되어 마흔이 되어 엄마의 모습이 될까 무서웠다. 난 스물일곱이 낯설다. 곧 서른이 되고 마흔은 조금 남았지만 엄마의 모습이 낯설어 무섭다.
전문상담 추천 0개, 공감 1개,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