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생활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여사친과의 관계

친한 여사친이 있어요 여사친을 간지럽히다가 분위기를 타서 진한 스킨쉽까지 갔어요 이렇게 되면 여사친과 사귀는게 맞지만 제 사정 상 저는 절대 사귀면 안되는 상황이에요 근데 저나 여사친이나 서로 친구관계가 끊키기는 싫대요 근데 여사친이랑 앞으로 만날 때 계속 스킨쉽을 할 거 같은데 앞으로 어떻게 해야 될까요?

여자 만나고 싶어요.

34살 7년차 백수인데 여자 만나고 싶어요. 연락 자주 하고 싶어요.

저의 성 정체성에 문제 있나봐요 여자되고 싶어요.

주변사람들이 나보고 남자라고 할때마다 머리 찧으면서 (나는 여자인데ㅠㅠㅠㅠ)라고 하면서 밤마다 울었는데 나 진짜 성전환 수술 해야하나? 나 여자되고 싶어 제가 제 성별에 위화감을 느낀건 6살 때 부터입니다 웃어른이 나보고 사내아이라고 할 때마다 저는 여자아이에요 라고 말했어요 사춘기 때 진지하게 저의 성 정체성에 깊이 고민하였고 그 결과 저의 성별은"여성"임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산부인과에서 여성호르몬 치료도 받을 예정이고 성 전환 수술도 계획하고 있어요 성별 정정까지 하려고 합니다. 이제 남자의 성을 버리고 여성의 성을 새로이 얻고 싶어요. 저는 이제 여성입니다. 여성으로 살아가고 싶어요 전문가의 답장을 기다릴께요

친구와 관계를..

처음에는 호기심에 시작 지금은 주 3회 이상 하고 있어요 우리는 같은학교 같은학원 같은교회 같이 있다 느낌이 오면 화장실에서 자주해요 우리는 서로 집에 아무도 없을때 공부한다 핑계대고 만나서 해요 지난달 부터는 버스에서도 했어요 처음은 스쿨버스 에서 우리 주변에 아무도 없는거 확인하고 했는데 스릴 때문인지 기분이 더 좋았어요 그러다 좌석버스 에서 내리지도 못하고 종점까지 1시간 가까이 간적도 있는 이러면 안되는데 안하면 미칠거 같아요 우리는 기구도 쓰는데 아직은 학생이라 손을 주로 쓰지만 혀 혹은 여성용품 써요 처음에는 학교 화장실에서 서로 다른 칸에서 자위하다 만났어요 그러다 같이했고 친구가 되었어요 이성하고 하고 싶은데 무섭고 겁도나고 그래서 친구랑 초딩 부터 지금까지 하고 있어요 첨엔 자위 였는데 지금은 성관계 중이에요 동성끼리 언젠가 멋진 남자 만나서 결혼도 하고 아이도 낳고 싶지만 불안해요

자꾸 누군가의 기일이나 제사가 필요한 날에도..

자꾸 ***난 듯이... 성적인 자극이나 뭐 그런 걸 찾게 되는 저라는.. 자신이란 이름의 이 마구니 짐승을 죽이거나 하고 싶습니다.. 어린 시절에는 그런 걸 극혐이라 생각하고 피하면서 깉은반 애들의 성드립에도 화가 나고 그런데다가.. 스스로를 남자라 생각한 적도 거의 없었는데 요새는 자꾸 마구니가 낀 건지 어린 시절에 몽정이 없던 게 늦게나마 사춘기가 온 건지..성적인 그림을 가족 모르게 보거나 해서.. 이런 자신 안의 불경한 짐승을 중성화 하거나 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자위법

내가 샤워기 자위를 자주 하는데 씻을때 마다 샤워기 고정 시켜놓는곳 있잖아 거기에 샤워기 고정시켜놓고 바닥에 누워서 다리벌리고 샤워기 클리쪽으로 쏘는데 그렇게 자위 하면 진짜 좋거든?? 근데 정확한 오르가즘이나 절정을 모르겠어서 글 써봐 .. 막 질 안쪽이랑 클리쪽에 간지러우면서 움찔움찔하는 느낌은 드는데 막 정확한 절정이 어떤거야??

저 요즘 고민이 있는데요

저 요즘 고민이 있는데요. 주변사람들이 나보고 남자라고 할때마다 머리 찧으면서 (나는 여자인데ㅠㅠㅠㅠ)라고 하면서울었는데 나 진짜 성전환 수술 해야하나? 저 여자되고 싶다는 희망이 간절해요 성 정체성 검사를 해 봤는데 결과가 여성으로 나왔어요 여자로 인정받고 싶어요 남성에서 여성으로 바꾸고 싶어요 내 머릿속에는 내가 여자로 인지하고 있는데여자처럼 행동하는데 성호르몬도 남성호르몬보다 여성호르몬이 압도적으로 많고 바지보다 치마입는걸 좋아하고 화장하는거 매우 좋아하는데 여자로 살고 싶어 이제 나는 남자가 아닌데 여자인데 주변 사람들은 왜 나를 남자로 생각할까? 힘들다 ㅠㅠㅠㅠㅠㅠㅠㅠㅠ 나 여자되고 싶어 법적으로 당당하게 주민등록번호 000905-4******받고 싶어. 난 여자로 인정받고 싶어 나는 여자라구!!!!! 난 남자가 아니야 여자가 되고싶어 진짜로

성관계만 하면 남자친구와의 관계가 불안해져요.

사귄지 한 달 된 남자친구가 있습니다. 거의 한 달을 매일같이 붙어있다가 남자친구와 최근에 첫 잠자리를 했습니다. 저는 두세달은 만나고 해야 한다는 일종의 강박이 있었기에 생각보다 빨리 한 관계를 계속 후회하고 있습니다. 이전에 연애를 하면서 관계를 빨리 가졌는데 너무 빨리 헤어진 경험이 있어요. 관계 후 상대의 태도가 변한 모습을 접한 트라우마가 있어 더 그런 강박이 생긴 것 같습니다. 그렇게 전 연애가 끝났을 때, 너무 빨리 관계 한 저를 원망하고 후회했기 때문입니다. 남자친구도 저의 불안한 마음을 알기에 달래주고 확신을 주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런데도 일종의 죄책감?이 들어요. 왜 더 참지 못했을까? 하면서 나 때문에 이 연애가 망한 것처럼 느껴집니다. 그 전 남자친구들을 만날 때도 성관계 자체에 집착하곤 했었는데요. 많이 하면 이러려고 나를 만나나? 하는 생각이 들고, 안하면 내가 이성적 매력이 없나? 라는 생각으로 혼란스럽고 괴롭습니다. 중학생 때 엄마가 아빠의 스킨십이 없다는 이유로 외도를 의심한 적이 있었는데 그 때의 영향이 크다는 생각도 들어요. 주변에 성관계 하면서도 멘탈이 무너지지 않는 여자 친구들이 너무 부럽습니다. 어떻게 하면 이런 생각을 떨쳐버릴까요? 1) 성관계를 일찍 해서 내가 이 사람과의 관계를 망쳤다는 생각에 괴로움. 2) 성관계를 너무 하면 이러려고 만나나 싶고, 안하면 이성적 매력이 없나 싶어 스스로 괴롭고 혼란스러움.

자위

나 중1 여잔데 자위를 한지 1주일정도 됐단 말이야? 너무 어릴때부터 자위를해서 막 나중에 섹스할때 문제가 일어나진 않을까 걱정되긴 한데 .. 그래도 내가 자위하는게 좋기도 하고 고민하거나 부끄러워할 필요가 없는것 같아서 글을 써봐! 내가 자위를 한지 얼마 되지 않았다 보니까 이게 이렇게 하는게 맞는건지 .. 싶고 오르가즘은 어떤건지, 내가 잘 하고 있는지 모르겠거등.. 내가 샤워기 자위를 자주 하는데 씻을때마다 바닥에 누워서 다리 벌리고 샤워기 고정시켜놓고 클리쪽으로 쏘는데 그렇게 질 쪼였다 풀었다 하면 진짜 좋은데.. 일단 계속 하다보면 막 간지러우면서 움찔움찔하는 느낌은 오거든? 근데 정확한 절정이 뭔지 몰라서.. 암튼!! 그래서 좋은 자위방법을 알려주면 좋을것 같아아ㅏ 댓글로 꼭 좀 알려죠!!

부쩍늘은 ㅈㅇ...

30대 입니다 아직도 ㅈ1ㅇ 땜에 고민할 줄은 몰랐어요 자꾸 해가 갈 수록 ㅈㅇ에 갈수록 더 중독되어가는것은 아닌걸까 싶어요 특히 올해 들어 ㅈㅇ 횟수가 넘 늘어난거 같아요 예전엔 주1회만 하던게 1~ 2일 한번 까지 다가온거 같아요 ㅈㅇ하고 나면 두통에 심하게 피곤하고 그러고 있는데 어떻게 해야 그만 줄일 수 있을 까 싶어요 일상이나 학업 등에도 영향을 주는 거 같아요 집안 일이나 공부를 할 때도 집중이 안되고 체력도 없는거 같고 항상 피로감이 쌓이는 느낌인데도 의지대로 안 끊어지는거 같아요 자꾸 떠오르는 ㅈㅇ랑 성적인 것 때문에... 연애는 한 6~7년전에 마지막으로 했었는데 헤어지고 난 다음 부터 계속 그때 이후로 성에 대한 강박?적이고 집중이 더 늘어나오기만 한거 같고 외로움과 불안함 마음이 커질 수록 자꾸 ㅈㅇ를 하게되고 ㅍ르노를 자꾸 찾게되고 어떻게 해야 끊고 해방될 수 있을까 저 자신도 괴롭고 미치겠어요

내가 너무 미워

키스방에서 일하는데.. 키스는 해도 정말 관계를 맺진 않았는데.. 돈때문에 나를 파는 내가 싫고 이런 내가 사랑 받을 수 있는지도 모르겠고 내가 너무 역겨워 아무것도 모르던 때가 그립고 걱정없이 살던 때가 그리워 아무런 조건없이 나를 사랑해주던 그 사람이 그리워 우울증 많이 괜찮아졌다 생각했는데 ‘너는 괜찮아지면 안되지. 넌 쓰레기야’ ‘***새끼’ 라는 말들에 또 나는 무너져 오래전에 들었던 말임에도. 그 당시에는 나는 깨끗했는데 그딴 소리를 듣고 힘들었는데 이제는 걔네들 말이 맞는거 같아서 너무 죽고싶어 이제와서 정리한다해도 난 이미 더러운 사람이라 누구도 만나지 않는게 맞는거 같아 내가 조금이라도 행복해져도 괜찮은게 맞는걸까..? 아님 내가 힘들어하는게 내 죗값이라 생각하는게 맞을까..?

남자친구와의 관계

안녕하세요 저는 37살 여성입니다. 남자친구는 1살 어린 36입니다 현재 남자친구와는 현재 200일 조금 넘게 만나고 있습니다. 데이팅 어플 앱으로 만나 서로 약 1달 정도 연락만 하고 지내다 만나게 된 후 그날 부터 사귀게 되었습니다. 처음 사귀고 약 보름 정도는 지역이 달라 잘 못보다가 작년 추석연휴에 남자친구가 제가 자취하는 집에 와서 1주일 가량 있다가 저랑 계속 같이 있고 싶다고 하여 거기 직장도 그만두고 바로 제 집으로 와 현재는 약6개월 정도 동거중입니다. 서로의 생활양식등이 맞지 않는 부분은 지속적으로 맞춰가며 지내고 있습니다. 그런데 가장 큰 문제는 .. 남자친구가 성욕이 너무 없다는 것입니다. 처음에 사귈 때 쯤에 전여자친구와 헤어진 이야기를 하게 되었는데 과거20대부터 자기는 성욕이 없어 전 여자친구와도 동거했는게 1달에 1,2번 할까 말까 였다 그런데 결국 전 여친이 바람이 나서 임신해소 결혼 약속까지 깨고 헤어졌다 라고 하더라구요 그이야기를 듣고 저도 솔직하게 그건 아니가 연인관계에서 성관계는 너무 중요하다고 난 생각한다. 그건 니가 잘 못했다. 이런 이야기도 했습니다. 그래도 초반이고 여친없이 3년을 지냈던지라 처음에는 주에 1번 정도는 했습니다. 그러다 급격하게 횟수가 줄어들어 제가 두 세번이나 관계의 부족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다시 했습니다. 그때마다 노력하는 거라고 합니다. 초반에는 그래서 제가 관계를 이끌어보려고도 했지만 장난처럼 넘기기 일쑤라 나중엔 자존심이 상해 그것마저 안하게 되더라구요. 초반에 남친이 남녀사이에 성관계는 일시적인 것이다. 그것만 밝히는 애들이 이상한 남자들이다. 다른 부분을 더 봐야한다. 자기는 그런 짐승같은 미개한 남자가 아니다 그리고 심지어 자기는 성욕을 컨트롤 할 수 있다고 발기하고 나서 죽는 모습도 저에게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이때까지만해도 그래도 노력하면 괜찮겠지 했습니다... 그런데 이제는 점점 너무 힘이 듭니다... 정말 가뭄에 콩나 듯 관계를 한다고 해도 제가 누워있으면 그 뒤에 와서 가슴 몇번 만지고는 삽입하고 1,2분 ? 후 사정하는게 다 입니다... 전희 이런거 저의 만족 이런건 없는거 같고 ... 이제는 나 때문에 억지로 해주나 고마워해야하나 싶으면서 눈물이 납니다. 대화나 하는 행동을 보면 절 정말 사랑하는게 느껴지고 저도 이 부분만 빼면 좋은데 좀 처럼 개선은 커녕 더 힘들어져 너무 힘이 듭니다... 내가 혼자 한다고 하소연을 해도 ... 크게 그런게 없는 듯 하구요.. 일 마치고 오면 매일 술을 마시다 잠드니 200일 중에 같이 침대에 잔 날도 20일 도 안될겁니다.. 본인은 거실에 전 혼자 침대에... 200일 넘게 만나며 남자친구 알몸을 본 적이 단 한번도 없네요.. 어두워서가 아니라 벗을 일이 없으니... 정말 너무 스트레스 받고 혼자 고민되어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저도 연애 여러번하면서 이런경우는 처음이라서요... 보통은 저는 남자가 좋아하는 부분을 알아 노력하려는 스타일이라 .. 관계에서 문제를 겪은적은 없었거든요.. 제가 가만히 누워서 받기만 하는 사람이라면... 그래도 스스로 납득이라도 하겠는데.... 이런 무성욕이 남자가 정말 있는건지 남자가 여자를 사랑한다는데 성욕이 이렇게 없을 수 있는지.. 너무 힘드네요 실제로 도움이 될까 극심한 다이어트까지 하고 있습니다... 전문가님과 여러분들의 도움이 절 실 합 니 다....

전문가 썸네일
김승욱님의 전문답변
사회적인 스트레스, 신체 문제, 서로 간의 감정 문제 등으로 섹스리스 커플이 되었다면, ‘원래 그런 거야’라고 이를 무시하고 지나갈 것이 아니라, 원인을 파악하고 적극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할 것 같아요. 만약 감정적인 이유로 섹스리스를 겪고 있다면, 바쁜 일상이지만 잠시 짬을 내서 대화를 나누는 것이 좋답니다. 대화는 정서적 교감을 나누는 단계로, 이를 통해 심리적 안정감을 얻고 나면 육체적 교감은 한결 수월해지기도 하고요. 하지만, 남자분이 정말 성적인 욕구가 적거나 혹은 성에 대한 억압이 있다면, 상담이 필요할 것 같아요. 커플상담도 좋고요. 남녀관계에서 이게 맞다는 정답은 없지만, 한쪽이 일방적으로 불만이 있다면 그것도 옳은 것은 아니랍니다. 우리나라는 성생활에 대해 쉬쉬하는 경우가 있답니다. 하지만 이것의 회복조건은 섹스리스 상태가 건강한 커플 사이가 아니라고 인지하는 것이랍니다. 즉, 서로 관심을 가지고 노력한 만큼 이 역시 좋아질 수 있어요.
자위 안하기

다들 자위하는거 싫어하는 것같은데 지금이라도 자위 안 하면 괜찮을까요? 제가 자위했던거 먼 미래에 아내가 알게된다면 어떤 기분일까요?

전문가 썸네일
서영근님의 전문답변
위생에 주의하고 일상 생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정도로 과도하게 하지 않는다면 긴장 및 스트레스 해소 등에 도움이 됩니다.
정신과약을 먹는데 발기가 안되요 어떡하죠

정신과약 끝으면 이런거 없어지겠죠? 로라반정, 에프람정, 아라피졸정 먹고 있습니다 이런경우 많기나 하나요?

임신일까봐 너무 무서워요

남친이랑 헤어진 상태고요 생리 끝나고 3일뒤인 비가임기에 콘돔끼고 20분 정도 넣다뺐다 하고 사정은 아예 안했어요 가능성은 거의 없는건 머리로는 알겠는데 몸이 불안하고 걱정되서 밥도 잘 안넘어가고 괜히 몸이 아픈 것 같아요… 임테기는 지금 되게 중요한 시기라서 무서워서 못하고 있어요…

중3인데

제가 작년부터 가슴이 좀 자라기 시작했어요 근데 요즘 들어 가슴에 문제가 있나 싶을 정도로 유두와 유륜이 구분이 안 갈 정도로 비슷하게 솟아있고 가끔 유두가 안으로 말려들어가있을 때도 있어요 유두 주변을 만지면 다시 솟아오르고... 그리고 유두 중앙이 뚫려?있어요 흉측하거나 그런 건 아니고요ㅠㅠ 진짜 너무 고민인데ㅠㅠㅠ 해결해주실 분 없나요

남친이랑...

남자친구가 자꾸 폰섹 하자고 징징대요..ㅠ 스트레스 받아요.. 거절하면 자꾸만 삐져요.. 자기 맘대로 안 해줬다고 애처럼 구네요..ㅜㅜ 어떡하죠ㅠㅠ

연애와 결혼은 약육강식에서 강한자만 누릴 수 있는 오락과 권리 일까요? 지금처럼 초저출산시대에 이런 논리가 적용되는게 모순인것 같기도 하면서 나라가 망하고 있는 관념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업소에서 일하면서 돈 벌고 싶은 생각까지 합니다

지금은 집을 나가고 싶어요 아직 20대 초반이라 경제적인 여유가 없고 불안하기만 합니다 어려서부터 억압을 많이 받고 자라서 그런지 집이 너무 답답하고 어머니랑 같이 있으면 스트레스만 받습니다 하고싶은 것도 없고 돈만 벌고 싶어요 그낭 그렇게라도 살아가고 싶어요 대학 학자금도 벌어야 되고 마음이 너무 갑갑합니다

보통의 초등학생 남자들

보통 초등학생 남자들이 초5~6에 자위하나요? 요즘얘들이 계속 성적인 이야기를 하고 자위나 성적부위에 대한 이야기들이 나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