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프로모션 배너
전문답변
직장
#힘들다  #의욕없음  #혼란스러워  #신체증상  #불안해  #답답해  #불면  #무서워  #스트레스  #불안  #무기력해  #섭식  #우울해  #괴로워  #자기효능감  #학습전략  #주의집중  #열정  #소진  #동기  #자기효능감  #학습전략  #주의집중  #열정  #소진  #동기  #자기효능감  #학습전략  #주의집중  #열정  #소진  #동기  #자기효능감  #학습전략  #주의집중  #열정  #소진  #동기  
직장
직장
#심리상담  #사내스트레스  #억울함  #공개사연  #소문  #업무스트레스  
직장
직장
리스너댓글
직장
직장
직장
직장
직장
직장
직장
직장
전문답변
직장
#두통  #스트레스받아  #의욕없음  #속상해  #신체증상  #불안해  #트라우마  #답답해  #힘들다  #불안  #무서워  #스트레스  #공허해  #무기력해  #슬퍼  #우울해  #괴로워  #혼란스러워  
점점 지쳐가서 이제는 어찌해야될지 모르겠습니다안녕하세요?저는 27살 여자입니다. 저는 현재 oo대학병원 간호사뇨3년째 일하고 있습니다. 다른곳에 근무 하다가 지금 현재 제가 원하는 대병으로 이직한지는 1년4개월이되어가고 있습니다. 너무 욕심을 부린 탓일까요? 제가 생각했던 병원생활이 너무나 달랐고 많이 힘들어서 그만두고싶고 모든걸 다 포기하고 싶은 순간이 많않습니다. 그래도 대병으로 이직하고 너무나도 좋아하시는 부모님과 주변들의 기대감때문에 쉽게 그만둘 수 없었고 점차 제 자신과 괜찮을거야 시간이 지나면 모든게 다 해결될거야라고 타협해왔습니다. 하지만1년이 지나고 일은 익숙해졌지만 인간관계는 괜찮지 않습니다. 저는 고등학교 때 왕따를 당한 경험이 있습니다. 그때문인지 다른사람의 표정 말투 눈치를 많이 보게되는 습관이 생겼습니다. 저 사람이 나랑 얘기하다 뭔가 이상하면 나때문인가?하면서 자꾸 타인의 말과 행동에 집중을 하게되더라구요. 그래서 그런지 선배들에게 많이 혼나서 먼저 다가가기도 어렵고 말을 거는것도 아직 많이 어렵습니다. 통합병동이여서 사람도 40명이고 각자 다 스타일도 다르고 자꾸 맞추려하다보니 어느새 지쳐갑니다. 일에 대한 문제도 말이죠 전 제 스스로도 일을 잘 하지 못하는걸 알고있습니다. 잘하고 싶지만 자꾸 실수하게되고 꼼꼼히 본다해도 놓치는 부분도있고 자꾸 자책하게되고 어느순간 신경이 예민해져서 최근들어 잠도 잘 자지 못하게 되었습니다. 모든걸 다 포기하고 당장이라고 뛰쳐나가고 싶지만 그렇게 하지 못하는 제 자신이 너무 답답합니다 주변에서 그러죠 뭐가 힘드냐고 근데 잘 모르겠어요 제가 뭐가 힘든지 말이죠... 괜찮지 않지만 괜찮다 말하고 하고싶은 말은 많지만 말이 나오지 않아 속으로 담아두고 삭힙니다. 일이 끝나면 괜히 눈물이나고 그러다 울다 지쳐서 잠드는 경우가 많습니다. 저도 이제 잘 모르겠습니다..일도 사람도 지치고 제가 진정 원하는게 뭔지...너무 지쳐서 모든걸 다 놔버리고 떠나고싶습니다....
직장
직장
직장
나 회사 무단결근한 지 4일째야. 내일까지 안 나오면 퇴사처리한다고 인사팀에서 연락왔어. 회사가 규모가 있고, 복지도 좋고 그래서 난 회사를 많이 사랑했어. 비록 대기업도 공기업도 아니고 중소기업이었지만 이런 회사도 있구나 감격해서 회사에서 인정받으면서 계속 다니고 싶었어. 그만큼 일도 열심히 해서 아예 아무것도 없던 프로세스 내가 만들고 업무체계를 내가 개척해 나갔어. 그렇게 열심히 했는데 회사는 생각보다 날 대우 안 해주더라고. 고졸 여사원이라는 이유로 연봉인상율이 다른 사원에 비해 절반으로 고정이고, 다들 경리 여직원이러면서 무시하더라고. 그래도 참을려고 했어. 근데 이사님 오시고 일이 생겼어. 이사님이 대졸 인턴들을 뽑았는데 일년동안 다닌 나한테 그러더라.(경력 3년차, 이 회사 다닌지 1년차) 내가 인턴들 일 가르치는 입장인데, 내 직무는 따로 있는데 그러더라고. "인턴들은 중요한 일 하니까 누구씨가 인턴들 잡무 맡아서 해라" 인턴들 앞에서 말이야. 인턴들은 분위기파악못하고 그럴까요 거리면서 웃고 그러더라고. 많이 울었어. 근데 참고 일했어. 내가 고졸이라 그런가보다. 참자. 그러고 출장다니고 타 부서 협조 구하고 이래서 우리 부서 물류프로세스를 새로 만들고, 아예 거진 새로 개척했어. 근데 아무리 해도 바뀌질 않더라고. 내가 노력해도 난 고졸 여직원이고. 책임 물을땐 직원, 커피타올땐 여직원, 나 무시할땐 고졸경리. 이렇게 취급하더라고. 연봉도 인턴 수습연봉보다 적은데 인턴들 일도 가르치고 업무도 30프로는 대신 해주고 무시당하고 이렇게 버티다가 사건이 터졌어. 대졸로 들어온 사람이 자기 경비처리를 자기가 하기 싫단거야. 근데 우리 회산 다 스스로 하게 되어있어. 그리고 내 직무는 영업관리+물류관리 인데 내가 고졸이란 이유로 나한테 하라고 영수증을 던지고 가는거야. 나한테 일 배우는 입장이면서. 되게 웃기더라. 나한테 일은 배워야겠는데 나한테 자존심 굽히긴 싫은지 팀장님한테 이거 어떻게 하나요 라고 물으면 팀장님이 나한테 물어보고 난 팀장님한테 알려주고 팀장님은 걔한테 알려주고 이 생활을 두달 넘게 했어. 그러고서 나중엔 나랑 싸웠는데 그것도 경비 문제였어. 근데 회사규정대로 처리하는데 그게 싫다고 자기 편한대로 한 거야. 그래서 이게 한 두번도 아니고 내가 너무 화가 났는데. 부서 사람들은 아무 편도 안 들더라고. 오히려 싸움난 걸 비웃는 모습이었어. 팀장님은 나한테 그만하라고 하고 ㅎㅎ 그래서 그냥 이제 안 참았어. 나이도 나보다 훨씬 많은데 맨날 문서 던지고 가고. 자기가 나 왕따시키면서 인사과에 내가 자기 왕따시킨다고 거짓말하고 ㅎㅎ 그래서 말했지. "나이를 그렇게 쳐먹고 착한 척 *** 잘한다 너" "아 하긴 나이를 그렇게 많이 쳐먹었으니까 착한 척도 못하면 안되지" 안 그래도 다른 부서에서 덜렁이같다고 여러 욕 먹더라고 그 친구 ㅎㅎ 그 싸움 마지막으로 회사 부서에 미련이 뚝 끊겼어 ㅎㅎ 다들 내가 참으라잖아 ㅎㅎ 싫어 ㅎㅎ 그래서 다들 엿되라고 무단결근했어. 어차피 프로세스 만든 거 나고, 다들 나 하찮은 취급해서 내 업무도 관심없고 잘 돌아가는 게 당연한 걸로 알던데 한 번 뒤통수 치고싶었어. 그래서 지금 우리 부서 아무것도 못 하고 있대 ㅎㅎ 근데 타부서에 물어봐도 답이 없는 게 나만 아는 업무체계고 나만 해와서 누구도 처리방식을 몰라 ㅎㅎ 누군 무책임하다고 하겠지. 근데 난 당연하다고 봐. 나한테 ***욕하고 학벌로 하찮게 취급하고 왕따시킨 사람이 잘못한 거 아니야? 나 걔때문에 이사님때문에 항우울제 먹고 정신과 다녔어. 그래서 회사 안 다니는 사일동안 그런 스트레스는 전혀 안 받았어 오히려 잘 먹고 다녀 ㅎㅎ 예전엔 항상 체했는데 ㅎㅎ 앞으로 어떻게 해야할지 막막해. 근데 내일 갈까 말까 고민 많이 했는데 안 가는게 맞는 거 같아. 이야기 읽어준 사람 있으면 고마워. 내가 이 글을 쓰면서 많이 안정되고 뭘 해야할지 마음이 확정됐어. 모두들 기운내길 바래. 내가 뭐라도 너에게 도움되고 싶어!
리스너댓글
직장
직장
직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