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프로모션 배너
직장
직장
직장
직장
전문답변
직장
안녕하세요 저는 콜센터를다니고있는 26살 여자입니다. 콜센터 대표적으로 '고객'에대한스트레스가 젤 심한곳이지요. 몰론 저도 고객의 스트레스 항상받고있어요 ..거기에 비우대적인 업무까지 우리회사는 항상불안불안하거나 말도안되는 평가로 상담사를 사방에서 흔들어놓아요. 민원성고객까지 실적을 잡게하는 그런 회사지요..몰론 제학력에는 지금회사만큼 월급주는데가없네요 ㅎㅎ.. 이런스트레스를 심하게받아 탈모도있구요.. 이상황에 저는 "인간관계"까지도 극심한스트레스를받고있습니다. 오늘 주제는 <인간관계>를 늘어놓아보려구해요. 지금 3년차 직장을 다니는중이지만 신입 이후 1년간 적응하지못해 친한사람이 단한명도없었어요. 팀에서 항상 겉돌고 혼자다녔어요. 2년째에 부서이동하는데 부서이동한곳은 실적을 위주로하는 더 예민한부서였죠. 몰론 그만큼 일반부서보다는 분위기도좋아요 팀장님과도 더 친근하구요 ㅎㅎ 일반부서는 분위기가 무섭거든요 ㅠㅠ 팀장님들도 소리치면서 "너따위"라는 이런소리도듣기도하고 고객민원도 더많고 엄청힘들어요.. 하지만 실적부서는 팀원끼리 친근하면서 콜이 많이 안들어오지만 실적에 예민해질수밖에없는곳이죠.. 그래도 이 부서에서 사람들과 많이친해졌고 정말 많이 친해진 언니들도있습니다. 가장친해진 언니들중 한명 A언니 는 30살이에요 .저랑은 4살차이지요 ㅎㅎ 회사엔 제나이때보다 30대 언니들이 많아요. 아무래도 콜센터라 여자들도 많구요 ..ㅎㅎ 근데 너무좋은언니들인데...제가 성격이 장난도치지만 놀리면 다받아주고 만만한 그런 ***같은성격이네요.. A언니가 절항상 놀려요 귀엽다구 ㅋㅋㅋ 저도 절 이뻐해준다는걸알고있구 장난이라는것도알고있지만 그 장난이 절민망하게하거나 무안주는 행동이에요..첨엔 장난이느껴졌지만 날이갈수록 장난이 심해지면서 이젠 사람들앞에서 표정하나안바뀌고 절무안을 주는데 너무 무례한거에요 근데 그게 장난이라는건데...이런 행동들을 매일매일 해요.. 정말 뻥하나안치고 매일!!매일같이 자기전만되면 회사에서 시달리는 그런느낌받을까바 잠을 못자겠어요...그러고 저번주에 처음으로 정색하면서 "나한테 그러지마세요"라구했어요ㅠㅠ 회사에서 화한번내본적없어서 팀원들 모두가 분위기가 안좋게 생각하면서 첨보는 화난얼굴이라 아무말도 못했다고 하면서 너도나도 나만보면 언닌데 너무 정색했다구 아니면 화난거 첨밨다고 볼때마다 말을하길래 심각항건가해서 오히려 제가먼져 미안하다고했네요... 남들눈치보고 놀리는데도 대꾸하나못했던 제자신이 너무싫습니다. 퇴사는 아직하면안되는데 퇴사도 하고싶구.. A언니는 몰론 착한사람인데 민망해서 먼져 미안하다 못하는성격인건 알고있어요. 지금은 조금 서먹하지만 .. 저를 스트레스받게하는사람인걸까요?아님 제가 예민한걸까요... 어리다구 언니들한테는 다참아야하는걸까요? 저는 성인이고 사회에서 정말 언니들이라고 참아야하는게 맞는걸까요 ...
직장
직장
직장
직장
직장
직장
직장
직장
직장
5년차 방송작가입니다. 요즘 내가 이 일을 계속 하는 게 맞는지 회의감이 듭니다. 그럼 뭘 해야하나 생각하면 답이 안나오는... 그런 상황입니다. 제 초봉은 80만원. 쥐꼬리만한 그돈에서 세금 3.3프로가 사라지니 통장에 찍힌 금액은 77만원 정도였죠. 그돈으로 고시원에 월세를 내고 하루 온종일 일했습니다. 2년이 넘게 막내작가 생활을 하고 저녁시간대 생방송 프로그램에서 입봉작가가 됐습니다. 제가 쓴 글이 그대로 방송에 나오게 된거죠. 이번주 방송을 끝마치면 바로 다음주 방송을 준비해야했습니다. 주말이 없고 퇴근은 늦고 집에서도 일해야했고 매주 밤샘을 했죠. 변수가 많은 일이라 스트레스도 상당했습니다. 기껏 출연자를 섭외해서 촬영구성안까지 썼는데 문제가 생겼다며 펑크를 내질 않나 편집 다하고 대본쓰고 있는데 방송 당일, 티비 나오는 게 싫다며 내보내지 말아달라질 않나.. 제철 생선 잡는거 찍어야해서 선장님 섭외를 하는데... 술을 거하게 자셨는지... 방송쟁이들 한번 다녀가면 재수가 없다고.. 잡히던 생선도 안잡힌다며 욕을욕을 하시고.. 힘들게 섭외해서 피디를 부산까지 내려보냈는데 갑자기 풍랑주의보가 뜨질않나.. 그런데 방송 날짜는 정해져 있고 절대 뒤로 미룰 수 없으니 문제가 터질 때마다 빠르게 빠르게 해결해야했죠 여튼 생방을 1년 가까이 하니까 내가 소모되는 것 같고 먹어보지도 못한 음식 맛있다고 글쓰는 것도 너무너무 싫고 다른 프로그램을 해야지 싶어서 일을 그만뒀습니다. 그런데 그만두니까 다음 일 구하는 게 너무 싫더군요. 고민이 깊어져서 작년 6개월을 쉬었습니다. 힘겹게 마음 다잡아서 파일럿 프로그램 2개를 끝마쳤는데... 프로그램을 끝마치고 제가 맡은 일도 끝나자 또다시 고민에 빠졌습니다. 이력서에 손이 가지 않습니다. 내가 이 일을 왜 하나 싶고... 그럼 뭘 해야하나 싶고... 다음에 뭘 해야할지 전혀 그려지지 않습니다. 입봉 전에는 80만원밖에 못받아도 잠자는 시간이 없어도 좋아하는 일이라면서 버티고... 그래도 입봉은 해야지 하고 버텼는데... 갈수록 일에 대한 회의감이 듭니다. 동력을 잃어버린 것 같습니다. 교양 프로그램 수는 점점 줄어들고 파일럿이나 시즌제로 하는 프로그램이 많아져 언제까지 일할 수 있을지 불안해졌고... 정당한 임금을 주지 않는 곳들도 많아 힘들어하는 작가들이 많습니다. 돈도 안되고 자기 시간도 없고 마흔 넘어서까지 일을 할 수 있을거란 생각도 들지않고.. (작가 나이 마흔이 넘으면 설 곳이 줄어든다더군요) 연초에 엄마 친구 아들이 죽었습니다 감긴줄 알았는데 하루사이에 죽었어요 원인은 급성 백혈병이었습니다. 비슷한 시기 또 다른 엄마 친구 아들은 심장마비가 와서 세상을 떴습니다. 직장생활 하느라 혼자 살다 보니 며칠 지나서야 발견이 됐습니다. 그런 일들이 있다보니 이렇게 살아서 뭐하냐 싶더군요. 생방할 땐 매주 적어도 하루는 밤을 새워야 했고 파일럿 할 땐 삼일 연속으로 한 시간도 못 자고 일했습니다. 그런 일과 몇번이고 반복했죠. 그런데 제 손엔 돈 한 푼 모아둔 게 없고... 언제까지 일할 수 있을진 모르겠고... 내가 이 일을 정말 좋아하는지도 이제는 잘 모르겠고... 그러니까 전처럼 미친 듯 일할 수가 없는거예요. 마인드가 달라지니까 빡센 일을 버티기도 힘들고... 이전엔 밤을 새도 재밌었는데... '다음엔 뭘 할까?' 아무리 생각해도 답이 안나오네요.
전문답변
직장
#스트레스  #의욕없음  #강박  #두통  
회사 사수말투로 인한 자존감하락..저는 cg쪽 일을 하는 직장인입니다 원래는 다른 cg쪽 일을 하다가 결이 좀 다르지만 비슷한 쪽으로 이직해서 적응하며 본격적으로 업무를 한지는 반년정도 되었어요 출퇴근도 재택을 하던 출근을 하던 자유로운 회사입니다 사수님께 컨펌을 받으며 작업을 하는데 그분은 아예 재택을 하셔서 저 또한 재택을 하며 메세지로 컨펌을 주고 받습니다 작업을 하면서 저또한 제가 부족한 부분을 알고 있고 업무 시간외에도 작업을 하지만 계속 수정할 부분이 생기고 그렇게 수정을 혼자해도 계속 긴가민가하지만 계속 보면서 수정하지만 번번피 스케쥴을 계속 지키지 못하고 있습니다 사수님은 팀방에서는 말이 제일 많고 맞장구도 잘 치시고 느낌표나 이모티콘도 잘 쓰시지만 저와의 컨펌카톡에서는 그러시지 않습니다 진짜 단답이거나 대답이 없으실때도 많고요 팀방과 개인방에서의 말투의 차이를 느낄때마다 저는 제 실력에 대한 자괴감과 더불어 매번 상처를 받고 너무 속상합니다.. 점점 나아지고는 있겠지만 이미 못하는 사람으로 찍힌 거 같아요 솔직히 연차가 차이가 큰데 당연한 거는 아닌가도 싶어요..그렇지만 저도 기초에 대한 부족함을 알고 개인공부를 하고는 있어도 티도 안나고 매번 벅찬 업무량에 쫓기는 기분이 듭니다.. 하지만 컨펌은 바로바로 해주시는 편이고 정말 수정사항을 듣고 수정을 했을때는 정말 더 나아지고 배울점은 많으신 분입니다.. 하지만 그 수정사항 전달하실때도 너무 뾰족하십니다..하지만 같이 일을 할 때 너무 힘들고 주눅들고 매일 하루하루가 걱정이 됩니다...이런 상황을 어떻게 헤쳐나가면 좋을까요...?
전문답변
직장
#섭식  #슬럼프  #스트레스  #불안  #우울  #학업  #극복  #의욕없음  #두려움  #불면  #호흡곤란  #어지러움  #두통  
전문답변
직장
#불안해  #답답해  #우울  #불면  #공황  #스트레스받아  
직장
직장
직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