잃어버린 물건을 안아까워하는게 나쁜걸까요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잃어버린 물건을 안아까워하는게 나쁜걸까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abc2354
·한 달 전
21살이고요 기숙사와 본가를 왔다갔다하고 있습니다. 엄마랑 카톡으로 살짝 싸웠습니다 제가 오늘 새로산 붓을 잃어버렸습니다 사자마자요. 엄마는 어떡하냐, 아깝다 반복하셨어요 저는 우울증 이후부터 물건을 잘 잃어버렸는데(작년에 잃어버린 물건들 금액합치면 35 될 듯)그때마다 아까워하니 너무 피곤해지더라고요 그때 문득 든 생각이 아까워해봤자 물건은 돌아오지않고 쓸때없는 감정 소비만하는 것 같았어요 그 시간에 알바를 해서 다시 사면되니깐요 긱사에 들어와서도 엄마가 카톡으로 아깝다하시더라구요 어차피 제 돈으로 산, 제 물건이기에 저는 괜찮다. 어차피 내돈으로 샀었고 엄마가 왜 아까워하는지 모르겠다. 다시사면 된다. 만원밖에 안하지않냐. 라고 보내며 엄마를 진정시킬겸 이해가 가지않아 톡을 보냈습니다. 엄마의 기분이 좋지 않아보였습니다. 정신좀 차리고 다니라며 돈이 아깝지 않냐며 톡을 보내셨어요. 심숭생숭합니다. 고작 만원에 몇시간씩 제 감정을 소비하기도 싫고 잃어버린 물건은 돌아오지 않는데 쏘아붙이는 엄마를 보니 서럽기도 하더라구요 저와 엄마 아빠는 평생 돈에 시달렸습니다. 저는 태어날때부터 가난했고 중간에는 아빠의 사업실패로 더욱 가난해졌습니다 엄마도 할아***가 일찍 돌아가시며 형편이 좋지 않으셨고요 결혼해서는 아빠 사업때문에 더 가난해졌죠 저는 돈에 시달리다 돈에 대한 강박증이 생겼던 적도 있고 고등학교에 적응하지 못해 빈부격차를 느끼고 우울증도 걸려봤습니다. 감정을 느끼는게 고통스러워 점점 감정을 죽였고 지금도 감정이라는 것 자체가 싫습니다 현재에도 대학교에 완벽하게 적응을 하지 못해 정신적으로 번아웃이 온 상태이지만 알바를 해서 꽤나 넉넉한 상황입니다 이래저래 좀 힘들어서 감정을 최대한 안느낄려는 중이고요 엄마는 갱년기이기도하고 예전부터 감정이 풍부한 사람이였습니다 슬픈영화에 잘 울기도하고 잘 흥분하기도 잘 웃기도합니다 이 부분이 저랑 반대네요 극한으로 감정적인 사람과 극한으로 이성적인사람. 공통점이라면 저희 둘 다 우울증에 걸려봤어요 돈때문에. 제가 아무리 21살 먹은 성인이지만 엄마가 제 교육자라는 건 압니다. 이것또한 교육이겠죠 하지만 저는 이해가 가지않아요 감정을 소비하는게 싫고, 물건을 고의로 잃어버린 것도 아니고, 사람도 아닌 사물에게, 내 감정을 쓴다고 돌아오지도 않는, 잠깐 일하면 살 수 있는, 만원짜리 붓을 아까워하지않은게 나쁜걸까요? 물건에 감정을 써야하는 걸까요?
만원금전아까워소비물건의욕없음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댓글 1가 달렸어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포레고우림팬
· 한 달 전
음... 빈말이라도 아깝다는 말에 동조해주시고, 다음엔 조심해야지 라고 해도 계속 그러실까요? 트러블이 싫으면 아예 잃어버렸다는 말을 안했어도 되는거 아닐까요? 님의 가치관을 바꿀 필요는 없지만 처세술을 조금 바꾼다면 트러블이 줄어들지 않을까하는 생각이들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