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 때문에 눈치보고 살기 힘들어요 - 마인드카페
알림
더 보기
사연글
가족
비공개
한 달 전
할머니 때문에 눈치보고 살기 힘들어요
안녕하세요 저는 스물한살 여성입니다 저는 제가 애기 때부터 친할머니와 함께 살았는데요 제가 어렸을 적에는 아빠 엄마 할머니 할아버지 언니 저 이렇게 여섯식구였지만 할아버지는 2018년도에 돌아가시고, 그 전에 아빠와 엄마가 이혼해서 아빠 할머니 저 언니 이렇게 넷이서 살다가 아빠 역시 2018년도에 재혼해서 나가셨어요 그래서 저는 언니랑 저 할머니 이렇게 셋이서 사는데요 아버지가 있었을 땐 그나마 눈치를 덜 보고 살았어요 할머니에겐 아들이 최고였어서 아버지가 50을 바라보고 있었는데도 늘 어린아이처럼 대하셨거든요 맨날 밥도 챙겨주고.. 밥 안먹으면 걱정하고.. 그래서 아버지가 하자는 대로 다 하셨기 때문에 저는 할머니 눈치를 비교적 덜 보고 살았어요 근데 아버지가 나가고 언니랑 저 할머니 지금 셋이서 살고있거든요 하루하루가 지옥 같습니다 겨울에는 보일러도 제대로 못켜고요. 여름에는 에어컨도 잘 못켜요. 할머니가 맨날 전기세 걱정하시거든요 그렇다고 저랑 언니가 엄청 과소비 하고 그런 스타일도 아니에요 예전부터 조금씩 눈치를 보고 살아서 에어컨도 10분 있다가 추워자면 끄고.. 또 얼마 후에 다시 더워지면 또 10분 정도 켜고.. 정말 이정도예요 그리고 부엌에서 함부로 요리도 못합니다 제가 요리하는 것을 하나하나 다 신경써서 이래라 저래라 엄청 뭐라하시거든요 음식을 남겨도 아깝다고 뭐라하고.. 그래서 저는 거의 사먹거나 인스턴트 위주로 먹고있어요 그리고 할머니가 안방에서 가래침 뱉는 소리부터 시작해서 할머니 눈치를 보고 사니까 할머니의 모든 행동이 다 너무 싫어요 그래서 저는 늘 에어팟을 끼고 살아요 맨날 할머니 소음 때문에 잠에서 깨거든요 정말 너무너무 스트레스 받습니다 아빠는 할머니 불쌍하다고 생각하고 그냥 참고 살라는데 이러다가 홧병나서 죽을 것 같아요 저는 제가 눈치 보고 사는 줄 몰랐는데 친구집 한번 놀러 갔다가 깨달았어요 친구에게 집은 엄청 편한 공간 같더라고요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근데 여기가 집인지 감옥인지 저는 이제 잘 모르겠습니다 할머니 성격이 엄청 고약하시거든요 엄마가 할머니와 같이 살았을 때 할머니가 반찬 맛없으면 집어 던지기도 하셨고, 무조건 아들이 최고다 라는 주의여서 큰엄마도 못참고 나가버리셨어요. 큰아빠도 할머니 성격 알고 싫어하시고요. 가끔 안부 묻는 정도예요. 집에 보일러 고치러 온 설치기사도 할머니 성격에 못이겨 나가시더라고요. 그런 분이에요. 정말 지옥 같아요.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독립도 아직은 생각이 없어요..
짜증나힘들다답답해우울해자고싶다스트레스받아괴로워
전문상담 추천 0개, 공감 1개, 댓글 1개
WatchingMe
한 달 전
가장 편해야 할 공간이 지옥같다니 맘고생 많으십니다. 조언을 한다는 건 상당히 무서운 일이지요. 잘 모르는 상황에 단편만 보고 말씀드리면 제가 또 다른 상처를 드릴 수 있기 때문입니다. 쓰신 글만 보고 말하자면 그렇게 불쌍한 엄마 두고 아버지는 어떻게 나가 사신데요? 언니분은 괜찮으신가요? 언니분이랑 같이 산다고 모셔가라 하세요. 글쓴분 어머니랑은 어떻게 지내시나요? 어머니랑 사는 것은 힘들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