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의 이야기를 들을 - 마인드카페
알림
더 보기
사연글
하소연
비공개
한 달 전
남의 이야기를 들을 준비가 되지 않은 사람이 얼마나 포악해지고 흉폭해지는지 알았다. 자기 우물에 갇혀 다른 세상을 보지 못하는 것이다. 자신만이 옳다고 생각하고 타인은 틀린 것이고, 자신의 비난은 정당하나 타인의 비판은 받아들일 수 없는 사람이다. 내가 그런 모습으로 살아와서 발끈했던 걸까? 자석의 같은 극이 만나면 밀어내듯이 같은 성질이라서 그랬을지도 모른다. 내가 그런 모습으로 사람을 대한 적이 있었을까? 반성하고 그러지 말아야지 라고 다짐해본다. 반박을 하고 나서 길가다가 조심해야 하나 할 정도로 무서웠거든. 무섭게 물고 늘어지는 게.. 나에게 그런 말을 하면 당신도 좋을 일 없을거야, 약간 그런 태도가 묻어나와서. 주위 사람들도 그걸 아니까 섣불리 뭐라 하지도 못하고. 거슬리지 않게 피하고. 당신이 잘해서 인정해준게 아닌데. 근데 내가 걸린 거지. 만만했던 거야. 그렇게 살면 당장은 자신이 편하겠지. 그러고서 사람이 다가오길 바란다면... ***를 찾는 거지. 조심하고 앞으로 이런 일 만들지 않도록 이런 타입은 피할 수 있다면 피해야겠다.
불안해
전문상담 추천 0개, 공감 1개, 댓글 1개
hiyallll
한 달 전
네 그런 사람 저도 만나봤네요. 상처받은 게 너무 안 잊혀져서 그 마음 이해해요. 그 사람을 보며 제 자신에 대해 뒤돌아보고 반성도 해보고 제가 기억하지 못하는 혹여나 사람들에게 상처를 준 부분에 대해선 너무 답답하고 미안해요. 우리 그런 사람 피해요 그냥. 맞서지도 맙시다. 우리는 그들과 결이 다른 사람들인거 같아요. 운동에서도 체급끼리 싸우는 것처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