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의 우울감을 친구에게 털어놓는게 두려워요. - 마인드카페
알림
더 보기
사연글
자아/성격
비공개
한 달 전
저의 우울감을 친구에게 털어놓는게 두려워요.
어릴 때 부터 성인이 될 때 까지 누구에게도 저의 고민과 깊은 우울감에 대한 이야기를 다 털어놓아 본적이 없어요. 친구들이 고민상담을 하거나 걱정이 있어보이면 먼저 이야기를 꺼내고 같이 이야기를 나누곤 했습니다. 제가 친구들의 고민을 들어주고 문제 해결은 못 해주더라도 방법을 제안하거나 공감을 해주는등의 일은 쉽게 했던 것 같아요. 그런데 제가 고민을 말할 입장이 되면 일이 어려워져요. 친구들이 얘기해주는건 얼마나 우울한 이야기던간에 친구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같이 고민해보는데 제가 우울한 이야기를 꺼내면 친구들이 반기지 않을 것만 같은 생각이 듭니다. 친구들은 항상 힘든일이 있으면 말하라고 하지만 말하기가 무서워요. 낮은 자존감에 열등감도 심하고, 우울하고 무기력한 제 진짜 모습을 주변인들에게 그대로 보여버리면 제가 아니었으면 무던했을 분위기가 갑자기 쳐져버릴 것만 같은 두려움에 섣불리 말하지 못하겠습니다. 그렇다고 평생 혼자 안고가기로 결정하기에는 이미 수많은 시간을 자기혐오로 보내왔기 때문에 버티기가 힘이듭니다. 친구에게 말하기 미안한 고민들을 익명의 힘을 빌려 써봐요.
불안해답답해우울외로워콤플렉스스트레스
전문상담 추천 0개, 공감 21개, 댓글 5개
상담사 프로필
주연희 상담사님의 전문상담
프로필
한 달 전
당신을 이해합니다.
#답답해 #외로움 #우울 #스트레스
안녕하세요, 마카님. 마인드카페 상담사 주연희입니다. 이렇게 글로서 만나게 되어서 반갑습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마카님께서 새벽녘에 이렇게 글을 남겨주시기까지 많이 생각하고 망설이셨을 것 같습니다. 누구에게도 털어놓지 못하는 고민, 우울감에 대하여, 또 관련한 두려움에 대하여 마음이 많이 힘드셨어요. 친구들이 털어놓는 여러 가지 힘듦, 걱정에 대해서는 마카님 역시 마음을 열고 공감하며 도움을 주고자 노력해왔지만, 반대로 나의 약한 면모나 고민에 대해서는 털어놓는 것은 쉽지 않으셨습니다. 나 때문에 분위기가 안 좋아 질까봐, 혹은 상대방을 힘들게 만들까봐 그저 혼자 감당하려고 애써오셨지만, 이제는 그마저도 한계인 것 같아 지치신 것으로 보여집니다.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사실 우리 모두는 어느 정도 가면을 쓰고 살아갑니다. 사회가 요구하는 모습으로, 혹은 내가 바람직하다고 그려놓은 모습으로 말이지요. 하지만 이렇게 외부의 준거 기준이나 타인에 의해 자신의 가치가 결정된다고 느끼거나, 내가 그려놓은 이상적인 내가 되고자 애쓰며 살아가게 되면, 즉 외부자아로‘만’ 살아가고자 한다면 내면의 나는 외면받게 되지요. 다른 사람들의 인정, 관심, 사랑, 이해를 추구할 때 외부 자아는 힘을 갖게 되며 내부의 나는 돌봄을 받지 못하게 되어 그 간극에서 우울감이나 불안감, 때로는 마카님께서 표현하신 자기혐오감 등을 만들어내게 됩니다.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따라서 우리 마카님께서 자신의 이야기를 스스로 들어보려는 노력을 해보시는 것을 권해드리고 싶습니다. 어떤 면에서 나를 ‘열등’하다고 인식해왔는지, 이를 메꾸려는 어떤 ‘노력’들을 해왔는지, 그것들이 어떤 ‘도움’이 되었는지를 말이지요. 다른 사람들에게는 친절하고 나 자신에게는 불친절하지 않았는지, 나보다 타인의 감정 등을 우선시하며 전전긍긍하지는 않았는지, 열등감을 감추기 위해 다른 어떤 것으로 보상하려 하진 않으셨는지 등에 대한 질문들을 스스로에게 던져보며, 마카님의 인생의 주인이 마카님 자신이 되어가시기를 바래요. 눈치 보는 내가 아니라, 나 스스로 원하는 내 모습으로 살아가기 위해서는 있는 그대로의 나를 수용하는 연습이 필요합니다. 우리 마카님은 소중한 존재에요. 마카님 뿐만 아니라 대다수의 우리가 이렇게 애쓰며 살아가고 있지요. 이러한 불일치감, 우울감은 이렇게 나를 조금씩 발견해가도록 해주는 나침반 역할을 하기도 합니다.
때로는 자기 개방을 통해 이해받고 공감받는 정서적인 경험도 필요하지요. 내가 해오던 대처 방식이 아니기에 처음에는 어렵고 어색할 수 있습니다. 두려움이 너무 커서 실생활에 바로 적용하기 힘들 경우에는 상담을 통한 연습이 도움이 될 수 있지요. 저의 글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된다면 좋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마카님의 하루가 행복하시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warm2
한 달 전
제가 만약 마카님 친구였다면 오히려 이런 이야기들을 나에게 믿고 얘기해줘서 고마울것같아요. 그리고 오히려 무슨 말을 해줘야 좋을지 고민할것 같은데요? 고민을 얘기해주지않으면 주변사람들은 이런 고민을 했는지 조차 모를거예요. 한번 타이밍봐서 "나 고민생겼는데 들어줄 수 있어?"라고 용기내서 얘기해보세요. 생각의외로 잘 반겨줄거예요:)
yongil
한 달 전
항상 내 얘기 들어주던 친구가 어렵게 어렵게 자기 고민 얘기하는데 귀 안 기울여줄 사람 없습니다. 다만 약점이 되어 돌아올 수 있다는 점은 알아두시고 사람 가려서 고민 털어놓으세요. 누군가는 약점으로 이용할 수도 있습니다.
n19n
한 달 전
친구들도 마카님이 믿을 수 있는 친구라서, 나를 보듬어 줄 수 있는 친구라고 생각해서 마카님에게 고민을 털어놓은 것 아닐까요,,? 그런 마카님이 친구들에게 고민이 있다고 말한다면 마카님이 친구들에게 공감해줬던 것 처럼 친구들도 마카님의 이야기를 들어줄 거예요. 가볍게라도 친구들에게 말 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용기를 낼 수 있는 첫 단추가 될 수 있지 않을까요?
Hei7
한 달 전
저도 많은 시간을 우울감에 빠져있고 자존감이란 자존감은 다 낮아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그래서 마카님이 말하시는게 너무나 공감이 갑니다 혹여나 내가 말을 했다가 사이가 더 멀어질까봐 나를 안 좋게 볼까봐 겁이 나죠 저도 그랬었는데 계속 말을 안 하기에는 버티는데 한계가 도달했고 그래서 저는 천천히 입을 열기 시작했어요 마카님도 믿을만한 친구에게 작은 것부터 천천히 말해보세요 그러면 나중에는 그 친구들이 마카님을 공감해주고 위로해주고 더 큰 반응을 보여줄거에요 그러니 마카님 힘듬을 조금 내려놓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