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의 노후자금 어떻게해야하나요 - 마인드카페
알림
더 보기
사연글
금전/사업
iican
한 달 전
부모님의 노후자금 어떻게해야하나요
엄마아*** 약 3년 전 이혼을 하셨어요. 아버지의 폭력과 경제적 이유로.. 모은거 하나없이 부모님이 가난하게 사신게 부모님 두분 탓인줄 알고있었습니다. 원래 가지고 있던 집은 아버지 혼자 사시고 이혼 후 저는 어머니랑 같이 월세방에서 살았어요. 제 용돈과 월세는 모두 어머니가 부담했습니다. 아버지에게서 받는 돈은 하나도 없었어요. 근데 이혼 후 3년 새에 어머니는 5천만원을 모았고 아버지는 그 사이에도 한푼도 없다며 빚을 지러 다니시는데 너무 걱정이 되어서요 어머니는 그래도 월세에 저까지 키우시면서도 돈을 잘 모으시지만 집이 없으셔서 (부모님 공동명의 집인데 어머니께서 아버지 드린거나 마찬가지입니다) 집을 사려면 돈을 모아야하고, 아버지는 일을 해도 돈을 못모아요 어디다가 쓰는건지.. 젊은시절 도박을 좀 좋아하셨습니다. 어찌됐건 부모님 두분 다 노후대비가 하나도 안되어있는 상태입니다. 저와 언니는 일을 해도 많이 못벌어요 앞으로 계속해봤자 월200이상 겨우 벌고있습니다. 이번에 졸업생이고 코로나가 터지고 티오가 반으로 줄어 준비하던 원하는 기업 취업에 실패를 했습니다. 저는 결혼과 출산은 이미 포기했어요. 제 노후도 포기했습니다. 그래도 단 하나 원하는 건 미래에 부모님이 아프실 때에 병원비로 슬퍼하고싶지 않습니다.. 할아버지가 아프실 때 병원비로 눈치보시고 하시는게 너무끔찍하고 슬펐던 기억이 너무 강렬해서요. 알아보니 평균 암치료비가 5천만원이 든다고하는데 그럼 합쳐 1억을 병원에 쓴다고 생각하니 제가 언제 그 돈을 모을 수 있을지 막막합니다. 친구들에게 말하니 그렇게까지 생각하는것도 신기하다고하고 좀 이해를 못하더라고요. 사실 저는 무엇보다 아버지가 저희에게 돈을 한푼도 쓰지 않으시면서 돈을 못모으시는게 너무 원망스럽습니다. 사랑하는 가족을 위해 살고싶다고 생각했지만 사실 저를 위해 살고싶기도 합니다. 어떻게 살아야할지 모르겠습니다. 언젠가 나중에 혼자가 되면 안락사하고싶네요. 저는 제가 고독사가 되어도 슬프지 않을거예요
힘들다속상해화나불안해답답해무서워걱정돼우울해슬퍼괴로워혼란스러워
전문상담 추천 0개, 공감 3개, 댓글 4개
metalgrey
한 달 전
제 얘기 같아 공감이 되네요. 그런데 병원비는 보험을 알아보시면 좋겠습니다 적금이라고 생각하면 될 듯해요 보장도 되고 그리고 님 인생을 사세요. 님 입장만 생각하세요 부모님보다 우선시 해야할건 나 자신 내 삶이에요 내가 굳건한뒤 남을 생각할 수 있는겁니다. 부모라두요
iican (글쓴이)
한 달 전
@metalgrey 아버지는 국민연금은 한번도 안내셔서 연금 나올것도 없고 보험은 사기라며 하지도 않으시네요 저번에 아버지 나이로 검색해보니 보험금도 높게 책정되던데 너무 화가나는데 제 말은 듣지않으시네요 화가 나 미칠지경이예요 제 삶을 사는건 중요한것 같아요 그렇지만 부모님을 외면하고 사는것도 불가능한 것 같아 힘드네요. 그래도 자신을 챙겨야만 부모님도 챙길수 있는건 사실이겠죠..저를 놓지 않도록 열심히 살아보겠습니다. 덧글감시합니다
iican (글쓴이)
한 달 전
@metalgrey 암보험에 대해서 알아봤네요 보험을 자식이 해주는 것도 많군요 아버지는 자기가 내야 한다고 하면 절대 안하실것같은데.. 제가 수습기간만 끝나면 부모님 암보험들어드려야겠어요..감사합니다
metalgrey
한 달 전
도움이 돼드려서 다행이에요 추가로 국민연금 일시로 납부할 수도 있는데 알고 있으신 부분일까요 저는 아버지가 몇 년 넣고 나머지 제가 매꿔넣어서 달 26만원씩 받고있어요. 제 기준1200만원 좀 넘게 일시납입했어요. 월세집도 LH 잘 알아보시면 시중보다 반 저렴해요. 보험은 조금비싸지더라도 만기환급형이 어떨까 싶네요 일 병원비 나오는게 실손이였나? 그 부분도 싼거하나 알아보심 좋을것 같아요 젊으신분 같은데 인터넷가입이 훨씬 저렴하대요. 보험설계사보다요 도움된다니 들떠서 주절주절 했네요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