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가 생긴지도 - 마인드카페
알림
더 보기
사연글
나의 이야기
비공개
2달 전
남자친구가 생긴지도 벌써 몇개월. 같은 차를 타고 출퇴근 하는 것도 벌써 몇개월. 같은 집에 사는것도 벌써 몇개월. 시간이 그렇게도 흘렀는데 아직도 난 제자리 걸음인건가.. 회사에서 마주치는 그녀가 너무나 버겁다. 차를 타고 그들만의 공간으로 가버리는 그 뒷모습을 물끄러미 바라보는 내가 너무나 비참하다. 털어냈다고 씻어냈다고 개워냈다고 이젠 그렇게 됐다고 그렇게 되새기며 다짐하고 또 믿어왔는데 이 또한 어줍잖은 척질일 뿐이었나.. 차라리 눈에서 안봐버리면 이 마음 사그라들텐데 이 시점에서 이직은 커녕 이만한 타직장으로의 입사도 불가능하다. 이직사유 또한 말도 안되고.. 같지도않은 정말 요만한 돌뿌리에 걸려 넘어지고 있는것 같다. 순간순간은 웃게되나 하루가 불편하다. 내가 선택한 결과이니 받아들여야겠지만. 이 나이를 먹도록 아직도 이***을 하고 앉았다. 나이만 처먹은 어줍잖은 애새끼.. 아마도 회사에서의 내 이미지는 이런거지 않을까.. 자승자박. 아.. 거 답답하네.
, 공감 1개,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