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있을 때 너무 불안합니다. - 마인드카페
알림
더 보기
사연글
정신건강
litmind
2달 전
혼자 있을 때 너무 불안합니다.
안녕하세요. 상담사님. 저는 사람을 너무 좋아합니다. 제가 움직이는 동력은 제가 사랑하는 사람들입니다. 그들을 위해 하는 모든 것이 행복합니다. 그런 저는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고 같이 행복하게 살기 위해선 “돈이 필수적”이구나.. 라는 생각을 하곤 했습니다. 그래서 열심히 공부하여 전액 장학금을 타고 수석으로 졸업하고, 빠른 취업을 위해 자소서/면접/각종 자격증을 준비했습니다. 지금 저는 제가 정말 꿈꾸던 시기에 도착했습니다. 2020년 2월에 대학을 졸업하고, 첫 직장에 다닌지 4개월째되는 신입사원이니까요. 모두가 코로나로 취업이 어려운 시기에도 빠른 취업을 이루어냈습니다. 작지만 제 능력으로 부모님, 우리 언니들, 반려견, 남자친구, 친구들에게 선물을 줄 수 있게되었고, 부모님에게 자랑스러운 딸이 되었습니다. 그래서 너무 행복합니다. 다만 혼자 상경을 해서 생활하고 있는데, 혼자 있을 때 자주 불안해지곤 합니다. 지금 사귀는 소중한 제 남자친구랑 언젠가 헤어지는 것은 아닌지, 부모님 요즘 건망증이 심해지신 것 같은데 혹시 어느 날 갑자기 돌아가시는 것은 아닌지, 친구들과 연락이 줄어 그 친구들과 멀어지는 건 아닌지. 그리고 예전에 놓쳤던 인연들이 너무 보고싶습니다. 돌아가신지 13년이 되신 우리 외할머니가 아직도 너무 보고싶고, 헤어진 전남친에게 했던 말과 행동을 후회하기도 하고, 점점 멀어진 친구들과 다시 친했던 그 때로 돌아가고 싶다는 생각도 합니다. 대부분의 시간을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하지 못함에 행복함이 줄고 불안합니다. 내 삶을 그들과 공유하는 게 줄면서, 저의 삶의 의미도 줄어드는 느낌입니다. 저는 혼자 있을 때 행복해지는 법을 모릅니다. 제 소중한 사람 중 한명이라도 죽게된거나 저와 이별하게 된다면 저는 숨도 못 쉴 것 같습니다. 전남친과 헤어질때도 숨을 못 쉬고, 우울증도 오고, 회복하는데 긴 시간이 필요했습니다. 이렇듯 또 누군가와 이별한다면 죽고 싶을 것 같고 너무 슬퍼서 살기 싫을 것 같습니다. 진짜 제가 따라죽을까봐 무섭습니다. 하지만 언젠가 이별은 당연히 겪어야한다는 걸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미리 대비하고 싶습니다. 어떻게 생각하고 행동해야 혼자여도 행복할 수 있을까요? 자연스레 이별을 받아들일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인가요? 현재에만 집중하면서 괜히 미래를 불안해하지 않는 방법이 무엇일까요?
불안불안해공허해무서워자고싶다외로워호흡곤란스트레스소중한사랑했던사람들이내가남는다소중한사랑했던사람들이내가남는다
전문상담 추천 3개, 공감 17개, 댓글 2개
상담사 프로필
천민태 상담사님의 전문상담
프로필
2달 전
사랑하는 사람이 모두 떠나면...
#사람들이 #사랑했던 #소중한 #내가남는다
안녕하세요. 마인드 카페 상담사 천민태입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마카님께서 정말 열심히하셔서 어려운 시기에 취업을 해내셨네요. 그런데 혼자 있는 시간이 많아지시면서 혼자서 행복한 법을 모른다는 사실에 마음 속에 두려움, 불안감이 드러나는 것 같습니다. 마카님이 사람들과 함께 하는 시간동안 정말 많이 사랑받으셨고 그것으로 마카님이 참 행복하셨었나봐요. 그 행복했던 마음이 컸던만큼 이 두려움과 불안감이 더 크게 느껴지실 것 같습니다. 어떻게 하면 혼자여도 행복할 수 있을까요? 마카님이 혼자여도 괜찮았으면 하는 간절함에 사연을 남겨주셨네요.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마카님이 주변 사람들과 함께 행복하기 위해 참 노력을 많이 해 오셨을 것 같아요. 누군가에게 좋은 사람이기 위해, 그 사람들의 마음을 헤아리고, 그 사람들이 필요한 것을 알아내고 마카님이 주변 사람들을 행복하게 해주면서 사랑도 많이 받고, 마카님 또한 그 모습을 보면서 행복하셨을 것 같아요. 그러나 우리는 삶에서 원치 않는 순간들이 반드시 찾아옵니다. 사람들이 다 내 맘 같지 않아요. 누군가하고는 꼭 멀어집니다. 내가 그들을 막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저도 상담가가 되기 아주 오래전에 있었던 일들이 떠 오르네요. 회사 앞에 친구들을 불러모아서 맛있는 음식을 사주고, 술을 사주고 그들이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고, 그리고 고맙다는 말을 듣고 나 자신에게도 참 자부심이 있었던 시절이 있었어요. 사람들 하나 하나 마음 헤아리려고 노력하고, 누군가 내 실수로 상처입은 사람은 없었나 신경쓰고... 하지만 그 시절이 그리 오래가지는 못했던 것 같습니다. 어떤 사건들이 연달아 터지면서 내가 더 이상 나를 견딜 수 없게 되는 순간이 찾아오자, 많은 사람들이 떠나갔습니다. 저는 성격 좋은 친구, 털털한 친구, 든든한 친구, 좋은 형, 오빠, 재밌는 친구 집에서는 든든한 둘째 아들... 그것이 제가 평가한 저의 이름표였습니다. 내가 나를 견딜 수 없게 되는 순간, 그래서 모든 노력이 중단된 순간, 내가 친구들의 마음을 더 이상 헤아리지 않게 되고, 내가 밥을 사지 않게 되고, 내가 더 이상 재밌는 농담을 하지 않게 되었을 때 나는 누구일까요? 타인에게 평가되지 않은 나는 대체 누구였을까요? 그게 제가 20대 후반에 치뤄야할 혹독한 숙제의 시작이었습니다. 이 숙제는 꽤 오랜 시간이 필요했습니다. 이 시기가 제게는 꽤 오래 전에 있던 숙제였고, 그때의 저보다 나이는 훌쩍 먹었지만 저의 삶은 그때보다 더 만족합니다. 친구도 몇명 남지 않았음에도 말이죠. 지금 떠올려보면 그때의 저는 참 공허했던 것 같습니다. 진짜 행복이 무엇인지 몰랐고, 다른 사람이 없는 나는 없었습니다. 저는 그것을 의존이라고 부르고 싶습니다. 저는 심하게 다른 사람에게 의존된 사람이었습니다. 다른 사람이 행복하면 나도 행복하고 다른 사람이 불행해하면 나는 불안해지고 다른 사람의 마음에 저도 휘청거렸습니다. 다른 사람이 없으면 나도 없다는 그 기분. 그것이 우울과 공허한 마음의 핵심이었던 것 같습니다. 마카님은 어떠신가요? 마카님은 영원히 모든 사람들을 지금처럼 유지할 수 없을 것입니다. 너무나 잔인한 말 처럼 들릴 수 있겠지만 마카님이 지금의 의존들에서 떨어져 나와 스스로 설 수 없게 된다면 마카님은 앞으로도 타인들의 부재, 타인들의 마음에 휘청거릴 가능성이 있지 않겠습니까? 그러면 마카님은 다른 누구보다 더 자주 힘들어질 가능성이 있지 않겠습니까? 내게 가장 소중한 자리에 다른 누군가들을 거기에 앉혀놓는다면 마카님은 계속해서 휘청거리게 될 것입니다. 소중한 사람들이 떠난다고 내가 따라 죽는다뇨? 그런 일은 있어서는 안됩니다. 내게 가장 소중한 것이 나 자신이 아니면 안됩니다. 지금은 마카님께 가장 좋은 시기인 것 같습니다 의존을 떠나 보낼 시기입니다.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어떻게 생각하고 행동해야 혼자여도 행복할 수 있을까요? 자연스레 이별을 받아들일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인가요? 현재에만 집중하면서 괜히 미래를 불안해하지 않는 방법이 무엇일까요? 라고 궁금해하셨습니다. 다른 사람들로부터 심리적으로 독립하시면 모든 것이 덜어집니다. 혼자여도 행복하고, 같이 있어도 행복합니다. 이별은 아프지만,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집니다. 미래가 불안하지만 개의치 않고 현재에 다시 집중할 수 있게 됩니다. 먼저 자기 자신을 이해하셔야 합니다. 내가 어떤 사람인지 먼저 찾아보셔야 합니다. 그러려면 평소에 자신이 어떤 감정을 느끼는지, 어떤 생각들을 주로하는지 계속해서 알아차리고 알아차려야 합니다. 그런데 이것들을 혼자하게 된다면, 우울해질 수 있습니다. 자기 관찰력을 키우는 과정인데, 이 과정에서 자신의 모습들에 직면을 하게 되면서, 지금 자신의 위치를 확인하게 되면 우울해질 수 있습니다. 심리상담의 도움을 꼭 받으시기를 추천드립니다. 심리상담이라고 하여, 심각한 증상이 있을 때에만 받는 것은 아닙니다. 자기 이해, 자기 탐색, 자기 성장, 정서적 독립, 성숙 등 여러 방면에서 자신을 돌아보는데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마카님께서 자기 자신이 누구인지 알아차리고 이해하는데 마카님이 우울해지지 않을 수 있도록 정말 가까운 사람처럼 마카님을 도와주실 것입니다. 저 역시도 오랜시간 심리상담과, 심리분석의 도움을 받았습니다. 저는 꽤 간절했습니다. 그런데 아마 갑자기 심리상담을 받으라 한다면 굉장히 망설여지실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성장을 하려면 반대로 작용하는 힘이 나타납니다. 그동안에 받았던 사랑, 애정들, 사람들의 관심과는 거리를 두기 시작하기 때문입니다. 꼭 이렇게까지 해야하나? 싶은 마음이 들기도 할 것입니다. 그래서 이 결정은 쉽지 않고, 시작에 발을 떼기 힘듭니다. 저는 시작이 반이라는 말을 참 좋아합니다. 상담실에 일단 들어오셔서 "어떤 일로 도움을 받고 싶으세요?" 라는 질문에 "저는 제가 누구인지 알고 싶어요." 라는 답변만 하셔도 저는 절반이 시작되었다고 생각합니다. 마음만 먹었다 해도 이미 시작이니 용기를 내셔서 스스로 다른 사람들과의 관계에 있어서 독립하고자 하는 욕구가 있으시다면 과감히 상담을 신청해보세요. 만24세 청소년이시면 국가에서 운영하는 청소년상담복지센터도 있고 회사에서 운영하는 EAP 심리지원이 있을 수 있습니다. 사설 상담기관도 괜찮고 마인드카페 Pro에도 우수한 상담선생님들이 있으십니다. 도움을 꼭 받으시기를 바랍니다.
저의 댓글이 마카님께 많은 도움이 되었기를 바랍니다.
chae1004
2달 전
미리 이별을 생각한다면 더 불안하실 거에요 그 사람들과 있을 때에 행복만 생각하며 같이 살아가고 있단 생각과 맘으로 본인에 맘을 안정시켜 보는게 좋을거 같아요 또 아예 못 보는건 아니니까요 언제든 맘만 먹으면 볼 수 있는 사람들이고 이별을 마주해도 그 사람과 만든 추억은 영원하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