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2월 - 마인드카페
알림
더 보기
사연글
나의 이야기
1234509876aa
3달 전
2020년 12월 2일 오늘도 다른날과 똑같이 싸움으로 하루를 시작한다. 이것저것 닥치는대로 집히는대로 던지다보니 내가 이런것까지 가지고 있었나?하는 물건들 역시 수두룩하다 대부분은 자해와 자살도구들 뿐인데 왜 사놨는지 이해가 안된다 솔직히 생각은 해도 뒈지고싶은 마음은 현재 0%에 가깝다...추운 겨울이라 그런가?아예 생각조차 없으며 생각도 안하고 하고싶지도 않다 눈에들어오는 일기장을 보니 우울증환자인 내 시각으로 보는 사계절과 죽음에 연관성 에대한 일기가 보인다 물론,나만의 생각일 뿐이다 봄.가을.여름.겨울 내가 바라보는 봄은 귀찮다 잠만자고싶다 아무것도 하고싶지않다 가 반을 차지한다...멍하니 창밖만 바라본다 아무생각없이..죽음에대한 생각은 겨울보단 크고 가을보단 적다....죽음생각13% /우울감 25% 내가바라보는 가을은 크게 다르진않지만 귀찮거나 무기력감이 점차 잦아든다 이것저것 자잘한 일들을 찾기시작한다 불안감이 조금씩 높아지고 초조해지기 시작하고 식은땀이 흐르기도한다 손발끝이 차가워진다 죽음생각96% /우울감 100% 어김없이 자학과 자해가 주를 이루고 여기저기 둘러보고 자리를 찾는다 하지만 이건 상상일 뿐이다 실제로 나는 자해를 제외하곤 아무것도 하지않았다 단지,자살흉내를 냈을뿐! 여름은? 햇살만봐도 짜증이난다 살짝만 터치해도 기분이 안좋다 쉽게 흥분하고 말한마디에도 예민한 반응을 보인다 잠을설치게되고 우울감은 있어도 우울함없다 낮에 잠을 더 많이자게된다 저녁이 더 컨디션이 좋아지고 높아지지만 흥분을 할때가 있다 쉽게 화가나고 화풀이도 한다 가만히 있어도 물건을 던질때가 있고 특히 창문을 다 막아논다 죽음생각0%/우울감0% 겨울은? 혼자만의 시간을 갖고싶다 아무도 방해받고싶지않다 그냥 누워있고싶다 우느라 바쁘다 자기성찰을 하기시작한다 이것저것 바쁘게 움직이지만 결국 하는일은 하나도없다 귀찮아하기도 힘들다 방안에서 혹은 병실안에서 나오기 싫어한다 누군가 알아줬으면한다 경계하게되고 불안정해지고 숨쉬는게 벅찰때가 있다 무기력함이 더 커진다 자극받는걸 싫어한다 죽음생각 0%/우울함 100% 겨울에 느낀 우울감은 계속해서 느낀다 가을이되면 상상할수 없을정도로 급격히 감정변화가 온다..그래서 가을만되면 자살시도는 안해도 흉내를 2주에 세네번 한달에 아홉번은 하는것 같다 아주 다양하게 흉내를 내는데... 여러 사람들을 통해 보게되고 받게되는 다양한 관심에 희열을 느낀다 봄.가을.여름.겨울중 자살흉내는 가을에 제일많이 하는것같다 다른계절은 두세번이 전부면 가을은 열번은 넘게한다 흉내를 내고나면 기분이 좋아지고 편안해진다
안심돼재밌어만족해평온해기대돼신나즐거워행복해
전문상담 추천 0개, 공감 0개, 댓글 8개
1234509876aa (글쓴이)
3달 전
@happynow1004 제가 신경성 우울증진단을 받고 15년 넘게 치료라는걸 꾸준히 받았는데요..정확히 이게 어떤 우울증인지 물어도 아~무도 대답을 안해주길래..문득,내가 속고있다는 생각이 들기도하고,나자신도 되돌아볼겸 선생님들도 보실테니까...제가 진짜 우울증 환자인지 아닌지 아시지 않을까 해서요..돌아보니 처음 진단받았을때부터 일기장에 대충 이런감정들을 적어놨네요^^; 제가 말주변이 별로라 편안한방법을 생각한게 일기라..그냥 한번 글쩍여 보네요..
1234509876aa (글쓴이)
3달 전
@happynow1004 치료에 발전이없어요ㅠㅠ
1234509876aa (글쓴이)
3달 전
@happynow1004 그게.....엄청난 지장이 많아요! 일단 경계심도 많고요.대인기피도 심하고요(집<=>병원 1시간30 걸어다님) 대중교통은 사람이 많아서 꿈도 못꾸고요 병원 앞에선 반듯이 간호사분아니면 병원안으로 들어가는것조차 힘들고요,물론..겁도 두려움도 많아요 워낙 사람 만나는거 싫어해서 아침에 의사쌤들 떼로 제병실 입성은 제가 거부해서 3인1팀 간호사 두분 담당주치의 한분만 입성가능하구요 창문은 당연히 다 가려두구요 산책 당연히 안좋아하구요 가족면회 싫어하구요 집에서도 제방 아니면 못나오겠구요ㅠㅠ눈만마주치면 자꾸 공격하게되고요 흥분하면 물건을 잡히는대로 다 던져요 그래도 진정이 안돼서요 자해도 하고요 울어도 답답하고요 ㅠㅠ검사빼곤 병실밖으로 한발짝도 안나오고요 화장실도 엄청 참았다가 가고요..처음 접하는 사람이랑 낮가림없이 얘기하는데 한2년정도 걸려요..낮선사람오면 제가 피하게되거든요..집에있을땐 잠도 잘 못자요,경계하느라..집에 손님와서 제방 열면 물건부터 던지게되요ㅠ 제방문엔 관계자(나)외 출입금지가 붙어있을정도..가족들 식사다하고 집에 없으면 그때 혼자 밥먹어요 최근엔 분노조절이 조금더 발달한것같은 느낌이랄까요..
1234509876aa (글쓴이)
3달 전
@happynow1004 저는...겁도.두려움도 크다보니..조금의 소리도 민감?예민하게 반응한다고해야하나..살짝만 터치해도 엄청 놀래서 종이에 할말적어서 준적이ㅠ많아요..눈을 마주치면 죽을것같아요..오만가지생각이 다 들거든요..어쩔수없이 최대한 눈 안마주치게 하는데 가끔가다 눈마주치고 얘기하려는 사람이 있어요 피하다가 계속 반복이되면 패요ㅠ순식간에 패요..제 주위사람들은 항상 상처투성이거든요...근데 이것도 계속 반복되니까 이젠 ..조용히 패요...머리도 잡아당기고 할퀴고 물건도 던져요ㅠ사람이랑 눈마주치는것 자체가 극한공포예요
1234509876aa (글쓴이)
3달 전
@happynow1004 없는데요!
1234509876aa (글쓴이)
3달 전
@happynow1004 아무도 제 얘기를 들어주지 않아요ㅠㅠ 수도없이 얘기해요,처음 접하는 사람들도요..근데 자꾸 제 얼굴을 만지려고해요..눈보고 얘기하자고..근데 어느순간부턴 그냥 버릇처럼 손이 먼저 반응해요ㅠ 눈을보면 숨이 가빠지고 순식간에 더 경계하고 저를 죽일것같아요 분명히 제 행동반응이 재밌어서 일부러 더 그러는걸꺼예요..왜냐면 공격당한후엔 강제로 제 얼굴을 만지려하거나 눈을보려거나 하지 않거든요^^ 손이 다가오기만해도 무서워요.다음행동이 뻔히 보이거든요
1234509876aa (글쓴이)
3달 전
@happynow1004 말해도 안들어 줄텐데요...이제것 말해도 안들어줬는데ㅠㅠ
1234509876aa (글쓴이)
3달 전
@happynow1004 해서 안돼면요ㅠ관계에 있어 늘 극단이네요..제발 내 얘기에 귀기울여 주는 사람이 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