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더 보기
사연글
따돌림
taehee0609
3달 전
다시 새로운 친구를 사귀고 믿을 수 있을 까요?
안녕하세요. 이 이야기는 길지만 이 이야기를 다 읽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저는 순천에 사는 태희라고 합니다. 6학년 2학기 금요일에 친구에게서 카톡이 왔습니다. 그내용은 다른 무리에 있었다가 저희 무리로 들어온 친구가 제 뒷담을 깟다고 하는 것 입니다. 저는 ○○이라는 친구가 저 하고 뒷담을 깟다는 거짓 소문 때문에 죽고싶다고 저한테 말하기도 해서 친구가 제 뒷담을 깟다면 사실인지 확실하게 알아보기로 했습니다. 그래서 청소시간에 불러 ㅅㄹ이에게 어디서 뒷담을 깟냐고 물었습니다. 그러니 그친구는 자신도 소문으로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래서 화가나서 "누구한테 들었어?"라고 물었습니다.그리고 저는 그 친구의 답을 듣고 더 화가 났습니다. 왜냐하면 그카톡은 그ㅅㄹ이와ㅊㅇ이 저 이렇게 3이 있었거든요. 그런데 ㅊㅇ이가 다른무리에서 온 친구를 욕했는 데 그소문을 그 ㅊㅇ이가 알려줬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ㅊㅇ이에게 언제 뒷담을 깟냐고 물었습니다. 그러니 ㅊㅇ이가 자신도 소문을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저는 그 정확하지도 않는 소문을 퍼뜨려서 ○○이가 고통 받는게 싫었습니다.그래서 화가나서 더 말할려고 했지만 청소시간이 끝이 났습니다. 그래서 급식시간에 그다른 무리에서 온 친구에게 제 뒷담을 깐적있냐고 물었습니다.그랬더니 배구 못 한다.이말을 뒷담이라고 했더라고요. 저는 그친구들 전부 모아서 4자 대면을 했습니다. 그리고 그말싸움이 커지고 체육시간이 됐습니다. 그 체육시간이 끝나고 한친구는 사과를 했습니다.하지만 저에게만 했습니다. 그래도 ○○이는 그냥 넘어갔습니다. 그 전부터 하기로 한 파자마 파티를 하기로 했습니다. 저희 집에서 파자마 파티를 했는 데 중간에 배가 아프다고 가서 아쉽다. 생각하고 있는 순간 카톡으로 '나 너희랑 안 놀래 나 ㅊㅇ이랑 놀래.'라고 카톡이 왔습니다. 그리고 당황해서 전화도 해보고 카톡도 해봤습니다. 그런데 씹고 전화도 안받고 했습니다.그리고 다음날 학교를 오는 데 ○○이 팔에는 자해를 한 흔적이 있었고 여러개의 칼자국이 있었습니다.더 슬픈건 웃으면서 저에게 괜찮다고 하더라고요. 그리고 저는 ㅅㄹ이에게 지금까지 사주었던거 돈으로 갚아라고 종이에 적고 건네 주었습니다. 왜냐하면 ㅊㅇ이는 저한테 돈만 빌리고 저만 ㅅㄹ이와ㅊㅇ이한테 사주고 ㅊㅇ이가 돈도 없는 데 놀자고 해서 놀고 제가 내고 그랬었거든요. 그래서 제돈이 거의 20만원을 그애들한테 써서 저는 그걸 받으면서 고통을 조금이라도 느끼게 하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3만원이라고 적힌 종이를 줬는 데 ㅊㅇ이한테 보여주고 ㅊㅇ이는 다른 무리 얘들한테 보여주고 제가 아닌 ○○이를 욕했습니다. 지금까지 일어났던 일들을 다 모르면서 ○○이에게 ***욕을 하더라고요. 저는 황당했고 그 갚아라고 적힌 종이는 선생님께 전해졌습니다.그리고 선생님께 이야기를 전부이야기를 해드리니 선생님은 ○○이가 예전부터 괴로워하신 것을 알고도 참으라고 곳 있으면 중학교 올라간다고 일 더 심각하게 만들지 말자고 했다고 하더라고요. 저는 결국 울음이 터졌고 애들은 저를 "잘 못한건 너인데 니가 왜 울어?"라는 듯 절 처다 봤습니다. 저는 급식도 안 먹고 상담실에 그 다른 무리에 있던 친구랑 같이가서 그친구들이랑 이야기를 하고 화해한걸로 끝났지만 소문을 저는 돈 때문에 친구와 싸웠다로 되서 저는 그 다음부터 ○○이 말고는 저한테 아무도 다가오지 않았어요. 그리고 저는 우울증 테스트를 여러개를 해봤는 데 다 심각한 우울증으로 상담을 받아야 된다고 나왔어요. 그런데 부모님께는 말씀을 못 드리고 있어요.
힘들다속상해불안해분노조절답답해우울해트라우마슬퍼스트레스
전문상담 추천 0개, 공감 3개,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