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더 보기
사연글
가족
lovelyyyyyy
3달 전
친구같은 엄마라서 그런지 엄마의 빈자리가 너무 크게 느껴지는 듯하다. 무뚝뚝하고 과묵하신 아빠로부터는 얻을 수 없는 무언가가, 다른 형태의 사랑이 나에게 필요한 듯하다. 그 사랑을 주는 방식이 그립다. 그게 엄마더라.
전문상담 추천 0개, 공감 2개,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