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더 보기
사연글
가족
hyrein312
4달 전
우리 가족만 바라보는 아빠의 외도와 바람
안녕하세요 어제 새벽 단순 호기심에 아빠 핸드폰을 몰래 봤다가 엄청 후회하고 있는 14살입니다. 아빠 회사의 차장님과의 카톡내용을 봤어요. 우리 엄마와의 카톡과는 비교 안 되게 달콤하고 성적인 말이 오갔어요. 언제나 우리 가족, 엄마랑 나만 바라보는 줄 알았고 앞으로도 그럴 줄 알았어요. 항상 엄마 건강에 신경쓰고, 제 교육에대해서는 뭐든 알아보시고, 정작 자신은 안 챙기고. 엄마도 언제나 저에게 아빠 정말 좋은사람이라고 말씀하셨고요. 그런데 한 2달 전에 엄마께서 연예방송을 보다가 스폰내용이 나오자 "남자들 다 업소다니지 뭐, 아*** 그렇다면 그땐 잠시 엄마 남편이 아닌거지 뭐" 이런 말을 하더라고요. 그때도 의아했어요. 과연 아빠한테 무슨 일이 있나 싶었는데 엄마께서 연예계 쪽 분들과 친분도 있고 그 쪽 종사자 이신지라 그냥 한 말인가보다 이러고 흘렸죠. 그리고 아빠께서 엄마가 초등학생부터 첫사랑으로 만나 결혼하셨고 엄마에 대한 집착도 대단한지라 설마 싶었죠. 그런데... 참... 카톡을 보며 갤러리와 녹음, 메모도 같이 본 저는 갤러리 속의 업소여자분들 소개 사진과 차장님과 놀러가 찍은 사진을 보았어요. 그리고 그 차장님과 섹스성향에 대한 얘기를 하며 즐거워하는 아빠의 목소리 또한 들었고요. 그리고 그 차장님이 아빠를 섹스때문에 만나다고 생각하게 만든게 부끄러우며 자신이 성욕을 주체를 못하는 괴물같다고 메모해둔 내용도 봐버렸어요. 그런데 일주일 전에도 부모님께서 관계를 가지셨기에 해혼은 아니고요. 폰에 남은 증거만 볼 땐 4개월 전부터 만나 것 같아요. 혹시나 해서 카톡과 녹음본, 메모내용은 캡처, 메모해놓은 상황이에요. 이제 어떡해야 되는거죠? 중학교 입학까지 2주남았고 기숙사라 들어가면 주말에만 부모님을 뵙고 아빠는 제 입학과 동시에 일때문에 엄마와 주말부부를 하기로 했고요. 엄마에게 말씀드리는건 너무 성급한 것 같고 엄마가 이 일을 모르신다면 안 그래도 스트레스 때문에 몸도 약한 엄마께서 많이 힘들어하실까 걱정이에요. 아빠께서 연봉 1억이면 제 입장에서는 적은 편은 아니라 생각하기에 언제나 한 푼도 아끼지만 그 분께는 여유롭게 쓰시나 싶기도 하고요. 가끔 일년에 한 두번? 밖에서 동료랑 자고 온다는게 그분과 만나건가 싶기도하고요. 혹여 저만의 오해일까 싶어 방금 아빠 폰에 앱 숨김으로 위치추적기도 깔았어요. 빨리 공부도 해야되는데 펜 들어봤자 문제 풀 머리도 안 돌아가고, 아직 얼마 안 살았지만 사면서 스트레스로 식욕이 오른 적은 있어도, 떨어져서 아무것도 안 먹고싶다 싶은 적은 처음이에요. 밤도 새고... 그렇다보니 현실에서 벗어나고픈지 폰만 주구장창이고. 이제 어떡하는게 최선의 선택일까요...?
힘들다가정고민우울불안외도우울해바람불면가정스트레스받아괴로워
전문상담 추천 1개, 공감 2개, 댓글 1개
GASo
4달 전
참으로 쉽지않은 선택이고, 고민이 많을 것같아요 생각보다 많은 것을 어린나이에 알아버려서 혼란스러우시겠습니다. 마카님의 가정에 민감한 사항이라 제가 직접적인 조언을 드리기에는 어렵습니다만, 차장님이 남자라면 업무적 비즈니스인것같고, 여성분이시라면... 잘 모르겠어요. 차라리 아버지와 담판(?)을 짓는게 나을 것같기도 한데, 아버지가 마카님께 무어라할지 잘 모르겠네요. 일단 흔들리는 공부를 붙잡으세요! 아버지의 일이 생각나면 스톱!을 외치면서 일단 마카님의 일을 하시는게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