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더 보기
사연글
하소연
비공개
4달 전
우울하고 우울하고 우울하고 우울하고 우울하고 또 우울하다 동력을 잃어버린 배를 억지로 밀고 나가는듯한 무리함이 느껴졌고 망망대해에 아무것도 없이 둥둥 떠있는 듯한 무력함이 나를 뒤덮었다. 동력을 잃고 표류한지가 어느덧 10년이 되었다. 우울하고 우울했고 우울하다 보다 잘 살고 싶었다. 지금처럼 비루하고 하찮은 삶이 아니라, 보다 빛나는 인생을 거머쥐고 싶었다. 망망대해를 떠다니는 것이 아니라, 비옥한 땅을 발견해서, 이 좋은 삶을 내가 개척했노라고 말하고 싶었다. 그렇지만 현실의 나는 10년 째 무엇 하나 해내지 못 한 채, 남은 여력마저 소진한 채로 무기력하게 누워있는 천한 돼지더라. 사람과 제대로 대화조차 하지 못 하는 돼지가 되어있더라. 어쩌다 이렇게까지 되었는지 모르겠다. 아니, 사실 내심 알고는 있다. 다 내가 아무 것도 하지 못 한 것, 하지 않은 것이 문제였고 모든 것이 내 스스로의 선택과 행동에 의한 결과다. 나 또한 그 것을 안다. 하지만 과거를 돌이켜봐도 나로선 알지 못 하겠는 것들이 있다. 다른 선택, 다른 행동들을 했다면 내 인생이 빛나는 인생이 될 수 있었을까? 흙바닥을 헤집고 다니는 것이 숙명인 지렁이는 무슨 수를 써도 하늘을 누비는 용이 되지 못 하는데. 글쎄, 잘 모르겠다. 이제 와서 그런게 다 무슨 소용일까. 이제는 그냥 살아야지. 죽고싶지 않으면 살아야지. 죽고싶은 이유가 살아서 버티려는 힘을 넘어서기 전까지는 살아야지. 오늘도 잠이 오지 않는다. 그리고 오늘도 우울했고 오늘도 죽고싶었다. 죽고싶다. 삶의 동력은 남지 않은 것 같은데 심지는 남아있는건지.
불만이야짜증나스트레스받아속상해화나불안해부끄러워답답해부러워무서워실망이야힘들다우울해공허해무기력해걱정돼외로워슬퍼괴로워자고싶다혼란스러워
전문상담 추천 1개, 공감 11개,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