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더 보기
사연글
극복
비공개
4달 전
술 못 먹는 외로움..회사 내 따돌림.. 이제 20대 중반에 접어든 여자입니다 저는 술을 못 먹고 성격이 다소 소심하고 순진한데요.. 애교도 많고, 혼자 6년을 살다보니 제 얘기도 하고 싶고 그런데.. 회사 사람들은 모두 술을 좋아해서 서로서로 술 얘기에 매우 즐겁고 행복해해요.. 근데 저한테는 아무도 같이 뭐 먹으러 가자, 그런 얘기를 안해요 너무 속상하네요 애교 부리는 것도 ***발광이 아니라 그냥 다소 정이 좀 많은데 저 자체를 상종하지 않으려고 해요 대체 어떻게 극복할지 이전 회사에서도 상사한테 따돌림을 받으면서 회식 시작한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자꾸 집에 가라 그러고 술잔 있는 사람만 짠 하자면서 대놓고 따돌렸거든요 힘드네요 저만 책 읽고 그림 그리고 노래부르고 등산하고 사색하고 이런 거 좋아하는 거 같아요.. 가족도 없고 티비도 없고 여행 따위도 한 번도 못 가봤거든요 다들 저를 우울한 애라고 생각해서 더 한 말도 안 걸려고 하고 시시콜콜 대화도, 일 하는 데에 있어 스트레스 풀고 싶은 얘기도 저는 늘 안껴줘요.. 슬퍼요
속상해불안해왕따우울해회사왕따알쓰혼란스러워부끄러워따돌림공허해답답해실망이야외로워스트레스받아괴로워술문화불만이야힘들다걱정돼무기력해무서워회식
전문상담 추천 0개, 공감 3개, 댓글 3개
pastel7
4달 전
남의 뭐라든 자신만 행복하면 되요. 행복은 이기적이여야 해요. 내가 잘못됐나? 라는 생각 가지지 마세요. 윤리적으로 그른 행동을 하지 않는 이상 사람은 옳은 사람 나쁜 사람 구분할 수 없어요. 저도 집순이 체질이라 넷플릭스 보고 요리 해먹고 동물 돌봐주고 이런거 좋아하는데 사람들은 활동적인 사람들만 찾죠? 그래서 저도 저랑 비슷한 친구들만 찾았어요. 그래서 그 친구들과 잘 지내고 있고요. 글쓴이님과 어울리는 사람을 찾으세요.
chae1004
4달 전
회사는 팀으로 움직이는 모임이기도 한건데..따돌림이라뇨 따돌림이 없도록 어울리는게 아니라 일부러 무시하고 따돌림을 유도하는 그 쓰레기들부터 인간될 자격이 없네요 그런것들을 어른이라고 글쓴이분 지금 성격이고 뭐고 성격적으로 나갈게 아니라 당당해야해요 내 입장 밝힐건 밝히고 꼰지를수 있는데는 다 꼰지르고 신고해버리세요 가만히 있을 문제가 아니라 나서야할때입니다
GASo
4달 전
세상에.... 누가 마카님의 애교를 보고 ***이라 한답니까! 제 생각에는 회사내 분위기가 부정적인것같아요ㅠㅠㅠㅠ 이전 회사와 지금의 회사에서도 따돌림당한것때문에 가뜩이나 의기소침하실텐데... 중요한건 두 회사가 술마시는 사람을 선호한다고 모든 회사가 그런건 아니예요! 회사사람들과도 어울리려는 노력도 필요하겠지만, 마카님 나름대로의 카페나 동아리활동같은 것을 통해서 마음맞는사람들과 여행도 다녀보시고 등산도 하시면서 힘을 얻으시는건 어떨까요. 그리고 회사에서도 술 못마시구, 사색과 여행을 좋아하는 신입사원이 들어와주길 바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