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더 보기
사연글
나의 이야기
비공개
4달 전
엄마 예전까지는 몰랐는데 예전에는 그래도 괜찮다고 생각했는데 요즘에 엄마가 나 싫어하는거 너무 티나게 느껴져 근데 외동이라 대신 할 수 있는 사람이 없어서 어쩔 수 없이 해주는거 이런거
전문상담 추천 0개, 공감 2개,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