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ng
알림
더 보기
사연글
나의 이야기
onakasuita
15일 전
생애 처음으로 가져본 나의 6평짜리 자취방 편하기도 하지만 새벽이 오면 어김없이 그리움이 몰려와 선잠에 들면 나는 아버지가 나무문을 밀고 들어와 피곤한 한숨을 쉬는 걸 듣곤 해. 다녀오셨냐고 인사하려 일어날 때마다 나는 도어락을 마주하지.
전문상담 추천 0개, 공감 2개,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