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ng
알림
더 보기
사연글
나의 이야기
비공개
16일 전
무서운 꿈을 꾸었다. 엄마가 점차 괴물로 변해갔다. 최근에 느낀건 거울을 보고 예쁘다 안예쁘다를 구분하지 못하는 수준에서 사람은 답 나온다.
전문상담 추천 0개, 공감 0개,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