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더 보기
사연글
하소연
비공개
2달 전
어제, 죽을 것 같이 아프고 힘들었다. 침대에 누워 암것도 못하고 ㅠㅠ 하지만 필요한 휴식이었어! 자책하지 않고 오늘을 산다. 무리하지 말고 딱 세시간만.. 난 할 수 있어!
만족해안심돼평온해기대돼
, 공감 4개,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