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ng
알림
더 보기
사연글
나의 이야기
RiRin06
22일 전
뭐지....? 나의 착각, 의미부여인것 같았던 것들이 ... 몇톤의 한 트럭이 되어 나를 친 느낌이에요. 그러니까,... 좋은쪽으로요. 처음엔 그냥 남들같았어요. 그 다음에는 비밀 하나가 생긴것 같았어요. 그 다음날엔 장난반 섞어 진심을 전한듯 싶었고, 그렇게 나의 하나하나, 너의 하나하나를 알아가는것 같았어요. 나는 오늘, 금방 전 까지만 해도... 나만 그런줄, 아니. 나 착각하는줄. 아니 다 아는데 안그러는 척. 모르는 척인가? 너무 멀어서 쉽게 오갈수 없는 거리에요. 내가 왜 그랬는지 모르겠어요. 그냥 ,.. 정말 좋았던건 가봐. 그 말을 듣고서야 아, 그랬구나. 내 행동이 또 너의 행동이. 이해가 가는것 같았어요. 쾅-! 소리와 함께 내 심장이... ...가슴이.. 진짜 그냥 트럭도 아니구.. ....이래서 ㅇㅎㅇㅎ 하는건가... 허헣 ㅋㅋㅋㅋㅋ 그래도 잘 모르겠다-.. 하는건 내가 바보겠지.. 좋다고.-
전문상담 추천 0개, 공감 1개,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