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더 보기
사연글
대인관계
huhahu
8달 전
아무도 만나고 싶지 않아요
제목 그대로 아무도 만나고 싶지 않습니다. 현재 저는 서비스업 종사중인데 직원들 점수를 매겨요 고객님들께서 점수를 볼때마다 0.1점이라도 낮아지면 자책하고 눈물이 줄줄나옵니다 왜우는진 저도 모르겠습니다. 쾌활하고 밝다는 얘기를 참 많이 듣는데 퇴근하면 다른사람인냥 웃음도 나오지않고 무기력하게 방에 틀어박혀 지냅니다. 지인도 안만난지 근 1-2년정도 된거같아요 만나달라는 지인의 권유가 부담스럽고 싫기만 합니다. 고등학교때 심한 따돌림 및 헛소문을 경험하고 난 뒤 ㅇㅇㅇ나가죽어야지 죽어야지 그 말이 입버릇처럼 남아서 무슨 실수만 하면 입에 남은 말로 자책하기 일쑤입니다. 어떻게 해야 될까요 제가 왜이러는걸까요 가족또한 부담이됩니다 이제는
의욕없음답답해우울불안공허해무기력해스트레스받아
전문상담 추천 2개, 공감 0개, 댓글 2개
skycloudhs
8달 전
혹시 이직이나 휴직을 고민해보시진 않으세요 ?? 이직,휴직 보다 소득이 없어지는 등의 현실적인 문제 때문에 참고 견디시는건가요..?? 쉼없이 달려오다 다치고 계시는 것 같아 속상하고 걱정이 됩니다..
글쓴이
8달 전
@skycloudhs 네.. 현재 소득때문에 놓지 못하는것도 있고 제가 입사하고 윗 사수들이 다 나가버려서 현재 일한지 2년차 인데도 제가 저희 팀 내 가장 고참입니다.. 하등 쓸데없는 책임감에 놓치지 못하고있기도 하죠.. 걱정해주셔서 감사해요 덕에 우울한 새벽 조금이나마 우울감이 풀어진 기분이 듭니다 ..ㅠ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