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ng
알림
더 보기
사연글
나의 이야기
비공개
한 달 전
처음 해보게 된 연애 였지만 최근 연락이 안되고 그래서 최근 몇일 이별통보를 고민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별의 마음을 감추고 연락을 하니 읽씹을 하더라고요 이때부터 이별을 예견했어요 그리고 오늘 이별통보가 왔습니다 미리 예견한 이별인데 저도 마음이 식어 이별을 고민했었는데 왜 잠이 안오는걸까요 주변에는 미리 예견해서 괜찮다 그랬는데 저도 그렇게 생각했는데 계속해서 생각나고 눈물이 나요... 다시 그와 연애를 하고 싶지 않을 정도로 마음이 식었는데 왜 눈물이 나는지 모르겠네요
자고싶다
전문상담 추천 0개, 공감 2개, 댓글 1개
NIJE
한 달 전
맞을걸 예상하고 맞았다고, 아프지 않은건 아니죠. 그리고 지금은 아니더라도 좋아 했었으니까, 그때의 기분과 마음은 존재하고 있을테니까 힘든게 당연해요. 거기다 첫 연애인데.. 참 무책임한 이별을 당하셨네요. 이유야 어찌됐든 자기 혼자 마음 정리하고 연락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이별 통보하고.. 그래도 연인이었던 사람인데 최소한의 예의는 갖춰아지.. 제 첫 연애도 그랬어요. 헤어지자는데 어쩌겠습니까. 잡아 봤자 의미도 없고 나도 지치고.. 하지만 금방 또 잊혀질겁니다. 이미 각오하고 있던 일이니 아프긴 해도 잊는건 빠를거에요. 문제는 그 다음부터입니다. 딱 두 달 정도 뒤면, 다시 연락이 올 거에요. 아주 높은 확률로.. 정말로요. 이때 조심하셔야 해요. 절대 흔들려선 안됩니다. 다시 만나봤자 똑같은 이별을 반복할 뿐이에요.. 많은 이들이 겪는 이별공식이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