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ng
알림
더 보기
사연글
나의 이야기
leespa
한 달 전
연하남친과 1년좀 넘게 사귀었는데..이제 슬슬 갈등이시작되는건지..아주 사소한일들로 툭닥거리네요.다들하는얘기겠지만..남친이 전주에 파견나왔는데..거기서 같이 지낸지 두달인데..좋을땐엄청좋다가도 아주사소한거 가지고 말로 물어뜯네요. 제가 그전엔 그런성격이 아니였는데 이친구만나서 많이사랑하다보니 참는다고 잘참아왔는데..이젠 가슴이 답답해미칠지경입니다. 전 얘기하자주의고 남친은 좀고집스럴달까? 기분안내키면 입 꾹 다물어버리는 사람속터지게하는 타입이네요. 제 자존감을 자꾸 낮추네요.ㅠ 제가 끊어내기를 잘하는 타입이라면 걍 이별하자하고 말텐데 그말을 했다가도 이사람이 잡으면 그래..아직사랑하자나..하고 합리화시키며 또 감정지옥으로 들어가고 마네요 ㅠ. 헤어져야할때 잘이별하는방법은 없겠지만 어찌 정리해야 저두 쑤회하지않을까요? ㅠ 울고싶네요 ㅠ ㅠ
전문상담 추천 0개, 공감 2개,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