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ng
알림
더 보기
사연글
일반 고민
boramin
한 달 전
가볍게한 부정적인 얘기를 쉽게 지나치지 못해요.
상대방이 아무 의미없이 뱉은 말을 그냥 한 귀로 듣고 흘리면 된다는 걸 알면서도 저에게는 칼처럼 다가오는 것 같아요. 이런 사소한 걸로 연연해하는 제 자신이 미워지네요...퇴사를 한 지 두 달이 되가는 시점이라 그동안 맘편히 쉬지도 못하고 눈치만 보고있는데 자존감이 낮아진 탓일까요..?
슬퍼스트레스받아우울불안해
전문상담 추천 0개, 공감 2개,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