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ng
알림
더 보기
사연글
나의 이야기
비공개
한 달 전
순간의 찰나에 사람은 순위가 극명하게 보인다. 일순위 이순위 삼순위 사순위 . . . 이런 순위 끝엔 여느 선상에도 올라가지 않은 여럿들이 있다. 여럿들이 추구하는 이야기엔 올바르고 깨끗하고 청렴한 이야기꽃이고, 아마 투명한 보호막이 없다면, 과연 이런 한줄기의 빛이 남아있진 못했겠지.
전문상담 추천 0개, 공감 2개,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