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ng
알림
더 보기
사연글
나의 이야기
비공개
한 달 전
왜 이렇게 거리두나 느껴지실 수도 있어요. 그런데 저는 그쪽을 싫어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좋게 생각하죠. 저의 편안하고 자연스러운 모습으로 대할 뿐이에요. 일부러 살갑게도 하고 친한척을 할 수도 있지만 부자연스러울 것이고 일단 제가 편안하지가 않습니다. 제가 친해지고 싶은 사람에게 계속 연기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무조건 이해해달라는 것은 아닙니다. 저도 상대방이 편안하게 느낄 수 있도록 노력해야죠. 제가 느끼는 것처럼 상대방도 다르게 느낄 수 있으니까요. 서로 오해하지 않았으면 해요.각자 다른 모습을 갖고 있는거니까요. 제가 조금 느립니다. 조금 기다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신뢰해걱정돼기대돼
전문상담 추천 0개, 공감 3개,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