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ging
알림
더 보기
사연글
연애
비공개
한 달 전
말도 안되는 짝사랑 고민 욕은 사절합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평범한 양성애자 이제 열다섯인 중학생입니다 제가 사실 몇 달전부터 동성인 선생님을 좋아해요 물론 그 선생님에게 피해가 가는 건 알고 무례한 것을 알고는 포기하려고 하는데 그 선생님이 하는 행동 하나가 되게 애매하고 의미부여를 해요 먼저 쌤이 톡을 보내면 의미부여도 하고 쌤도 보고 싶다고 하면 그거 한 문장에 또 설레요 애들이 자꾸 쌤이 너를 제일 잘 챙겨준다 가능성도 있을 거 같다 쌤이 너를 제일 잘 대해주고 보면 제일 밝게 웃어주고 말도 좋게해주고 너만 우리 누구누구 라고 해준다 그런 말에 자꾸 생각하게 되구요ㅜ 요즘 그래서 포기하려고 하는데도 포기가 안되서 너무 힘듭니당 어떻게 해야 포기할 수 있을까요 매일 그 쌤이랑 톡도하고 제가 가끔 장난으로 쌤 방학동안 막 남친 생기시고 그러면 울 거예요 이러니까 쌤이 "알겠어 우리 누구누구 방학 잘 보내구 공부도 열심히 해 쌤도 우리 누구 생각만 할게" 이렇게 말해서 더 헷갈려요 진짜ㅜ 제가 맨날 "쌤 저 질투쟁이에요"이러면 막 "알겠어 우리 누구 생각만 할게" 이러구요ㅜ 제가 보고 싶다고 하면 쌤도 보고 싶다고 하는데 그리고 맨날 누구 잘 챙겨줘서 제가 막 질투하는 척 하고 벽 치고 그러면 "아니야 그 사람보다 우리 누구가 더 좋아" 이러고 제가 막 질투나는 척 하고 벽 치면"아 그래서 벽친 거구나 너무 웃기고 귀여웠어" 이러구요 너무 고민입니당 진짜 너무 헷갈리고 말도 안되는 짝사랑을 해서 더 화납니당ㅜ 사춘기라 그런 거는 아닙니다 예전에도 그런 적이 있어요 시간이 약이라는 말 사춘기라 그렇다는 사절합니다ㅜ 안 이루어질 거 아는데도 포기가 안되네용 ㅜ 그리고 제가 항상 매일 편지도 드리는데 쌤이 맨날 "또 편지썼네 귀엽네 오늘도 편지 기다렸어00아" 이러시는데 진짜 나이차,성인 대 미자 무례한 거 아는데도 포기가 쉽지 않아요ㅠ
짜증나스트레스받아힘들다걱정돼질투나
전문상담 추천 0개, 공감 1개,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