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한부모 - 마인드카페
알림
더 보기
사연글
나의 이야기
ODDE
일 년 전
안녕하세요. 한부모가족이였던 올해15살인 소녀입니다. 한 때는 엄마와 저 동생, 이렇게 3명에서 지내는데 지금 법적으로는 동거인으로된 새아빠까지 4명에서 지내고있어요. 원래 친아빠와 가끔씩 놀았는데 새아*** 싫어하셔서 친아빠와 못만나게했더니 친아*** 양육비도 끊은 상태로 학원도 못다니고있습니다. 오늘 또 새아*** 허락하셔서 친아빠와 그쪽 아줌마와 밥도 먹고 옷도 사러갔었는데요. 엄마말씀과는 달리 아줌마는 매우 온화하셨고 저희의 의사를 물어보셨으며 제 꿈에 대해 응원도 하시고 옷도 요즘스타일로 보이는 바지와 겉옷, 그 옷 2개를 16만원 제 동생옷은 바지와 겉옷, 2개를 가격을 깍아서 8만원으로 구매를 하였습니다. 새아빠와 엄마도 즐겁게 놀다오셔라했기에 놀러다녀와서 어떻게 놀았는지 엄마께 설명하고 옷을 보여주는데 새아*** 동생옷을 보더니 옷을 던지며 이거 좋은옷도 아니라며 말씀하셨고 엄마는 제 옷을 보더니 고아원에서 물려입냐며 인터냇에 보면 이런옷 없다고 하셨습니다. 그러자 아*** 다시 말했습니다. "이거 아줌마가 사줬어?" 저는 그렇다고 대답하자 엄마는 "이 년이 우리 애들을 거지로 보네?;;"라고 해서 아니라며 아줌마가 사주긴했지만 우리 의사로 산거라고하니 제 말은 무시하고 아줌마욕을 하더군요. 차라리 이 가정보다 친아빠와 아줌마가 있는 곳에 가서 살고싶었습니다. 너무 창피했고 남의 자녀인 저희에게 잘해주셨던 아줌마께 죄송드렸습니다. 엄마는 그 아줌마가 그리좋으면 친아빠한테 가서 살아라고 하셨고 새아빠는 친아빠한테 한달정도만 있었을때 문제가 있으면 새아*** 키우겠다고 하셨습니다. 저는 솔직히 아무의 편도 들지않았고 '친아*** 아줌마를 꼬셨'을수도있고 '친아*** 늦게온다는 이유로 엄마가 바람을 조금이라도 핀것'도 가능성있는데 왜 구지 '아줌마가 친아빠를 꼬셨다' 라는 근거없는 주장을 제시해서 "아줌마가 친아빠를 꼬셔서 가정이 이렇게 된거다 그러니까 너희는 아줌마를 좋아하면안된다, 공격해야한다" 라고 엄마와 아*** 말씀하셨습니다. 이런상황에 저는 어떻게 해야합니까? 이런일이 한두번도 아니고 정말 세상에서 죽어 지옥으로 가도 마음 상처받는것보다 나을것같다고 생각되네요. 여러분을 모르실거에요. '좋아하고싶은사람을 근거없는 주장으로 싫어해야' 하고 '내가 원하는 것을 억지부려 바꾸려는것' , 어짜피 '행동으로 옮기지않을거면서 말로해서 상처를 주는것' 너무 힘들어요. 그리고 이 상황에서 더 슬픈건 이렇게 힘든데 내일..아 아니 새벽 12:17분이니까 오늘, 저의 탄생일입니다. 오뚝이처럼 괜찮은척 일어나는척 아무렇지 않은 척 하지만 너무 힘들고.. 더이상 버티기 힘들어요. 긴글읽어주셔서 정말감사합니다. 하소연할곳이 없어 여기에라도 올려봅니다 . 슬프고 어이없어 우는데 우는건 제 마음아닌가요? 좋아하는것도 제 마음 아닌가요? 옷이 이상하다해도 입는건 제 마음아닌가요? 엄마와 새아빠는 왜 이런걸 말리죠? 제 인생에서 이런 사소한거라도 하지못한다면 저는 도대체 뭘 할수있을까요..? '옥상에서 떨어지며 느끼는 바람이 이 마음을 조금이라도 없애주지않을까'라고 저는 느낍니다. 감사합니다.. :)
속상해불안해실망이야우울해망상혼란스러워15살의_힘든_걱정트라우마우울재혼짜증나부모가_싫다답답해불안무기력해스트레스받아괴로워근거없는_주장이혼힘들다화나걱정돼스트레스
전문상담 추천 0개, 공감 0개,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