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더 보기
사연글
정신건강
lovelyyyyyy
9달 전
죽음이 무섭게 느껴지지 않는 충동적인 하루였는데 오늘도 무사히 지나갔다. 오늘도 잘 버텼다.
전문상담 추천 0개, 공감 9개, 댓글 1개
dhieije
9달 전
고마워요 잘 버텨줘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