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더 보기
사연글
정신건강
Tomorrow3000
6달 전
제 성격이 이런건가요 아님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나요?
15년동안 아빠, 엄마와 남동생 하나 여동생 하나로 화목하게 살다가 최근 미국으로 유학온지 5개월 차 되는 여학생입니다. 유학을 와서 힘든 것도 있었지만 그것보다 문제는 중학교 1학년 때 부터 시작해서 점점 심해지는 감정 기복인데요. 지금은 문제점을 느껴 이렇게 글을 써보게 됩니다. 거의 2주정도씩 기분이 좋다가도 남은 몇주는 우울한데요. 이게 말이 이렇지 기분이 좋을 때는 거의 정신줄을 놓은것처럼 쇼핑을 막 해대서 지갑이 빈털털이가 되거나 하지도 못 할 것 을 약속하고 뭐든 다 줄것처럼 방방 뛰어져 있어 보이는데요. 중요한건 그러고 나중에 뒤돌아보면 내가 왜 이랬는지 왜 기분이 좋았는지 왜 이 물건을 샀는지 기억이 하나도 안날정도로 그 몇주동안은 너무 업되 있는데요. 그렇게 몇주가 끝나면 아무 이유 없이 갑자기 너무 극심한 우울이 찾아옵니다. 수업시간에 그냥 눈물이 흐르고 아무것도 하기 싫고 아무것도 못 하겠고 방안에 혼자 있어도 우울함이 너무 괴로워서 방 구석에 쪼그리고 앉아 있고 가끔은 자해를 시도하기도 합니다. 그런데 가끔가다가 제가 생각해도 멀쩡하게 우울하지도 않고 그렇다고 흥분해 있지도 않을때가 있는데 그럴때 편안해 져야하는데 우울하고 흥분되있는게 반복된지 오래니까 이렇게 평범할때는 불안하기 까지 합니다. 우울함이 너무 괴로워서 차라리 흥분해 있을때가 더 낫다고 생각하는데 하지만 흥분해 엤을때는 한마디로 반쯤 하늘에 떠있어서 다시 우울해 질까봐 불안하고 무서운데 그 불안하고 무서운것을 못 느낄정도 입니다. 조금 돌려돌려서 부모님께 말했더니 그냥 너무 활발해서 그런다 사춘기 때는 다 그런거라는데요. 몇년 째 이러니 제 자신도 지치고 이제 익숙해졌는지 우울할때, 흥분해 있을때 노력조차 안하는데요. 주변사람들이 알아볼정도로 기분 변화가 극단적입니다. "이번 주 대체 무슨 일 있는거냐. 가족한테 뭔 일있냐." 이런 식으로 매번 그러니까 주위 사람도 아 얘가 그냥 작은걸로 기분이 바뀌는 애구나 생각하는 거 같은데요. 단순히 제 성격이나 사춘기 인걸까요
전문상담 추천 10개, 공감 40개, 댓글 11개
상담사 프로필
이보라 상담사님의 전문상담
프로필
6달 전
마음이 하고 싶은 말을 들어주기
#양극성 #우울 #공허함 #자기표현 #인지치료 #자기위로
마카님 안녕하세요. 전문상담사 이보라입니다. 위의 프로필을 클릭하시면 저에 대한 상세한 내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공개사연 고민요약]
마카님, 유학생활 자체도 쉽지 않을텐데, 감정 기복의 문제가 마카님의 심신을 더 지치고 힘들게 만드는 것 같아요. 아마 오랜 시간 혼자 감당하고 나름대로 애써왔지만, 원인을 알 수 없는 우울과 흥분의 반복으로 많이 불안하고 괴로우셨을거라 짐작됩니다. 단순히 성격이나 사춘기로만 설명할 수 없는 복잡하고 다양한 요인들이 있겠지만, 분명한 것은 마카님의 마음(감정)이 무엇인가 말하고 싶어서 신호를 보내오는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마카님이 설명하신 증상들로만 보면, 조증과 심한 우울을 반복적으로 보이는 양극성을 나타내는데요, 다양한 기질적, 환경적 요인과 스트레스가 원인이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먼저 필요한 것은 마카님의 마음이 하고 싶은 말을 들어주는 것, 즉, 어떤 형태로든 마카님의 마음을 말하고 표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됩니다.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기분이 좋을 때는 다양한 활동들을 하고 나서 왜 기분이 좋았는지, 왜 이 물건을 샀는지 기억이 하나도 안날 정도이고, 갑자기 극심한 우울이 올 때는 아무 것도 하지 못하고 울거나 자해를 하게 되는데 그런 양가적인 감정들이 몰려올 때 멈추어서 자신의 마음을 읽어보시는 과정이 필요해요. 주위 사람들이 “얘가 그냥 작은 걸로 기분이 바뀌는 애구나” 생각한다고 하셨는데 그 ‘작은 일’이 무엇인지 알아내는 것이 중요한 거죠. 다른 사람의 어떤 말이나 표정일수도 있고, 어떤 사건일 수도 있는데요, 그런 일 다음에 어떤 생각이 떠오르고, 그 생각이 떠오르면 어떤 기분이 들고, 또 다른 어떤 생각으로 이어지고, 신체적인 감각이나 느낌은 어떻게 변하는지 등을 면밀하게 분석해보는 과정이 필요합니다. 인지치료에서는 이 과정 중에 부정적, 역기능적 사고방식으로 인해 우울로 이어질 수 있다고 하는데요, 예를 들면, 자신의 외모나 성격, 가정이나 친구관계, 진로 등과 관련된 자기비하나 당위적 사고, 과일반화, 이분법적 사고 등으로 인해 현실을 왜곡하여 부정적으로 생각하게 된다는 것입니다. 마카님의 마음과 생각이 연결된 촘촘한 고리들을 자각하고 발견하는 것이 도움이 될거에요. 뿐만 아니라 스스로를 위로하고 안정화할 수 있는 대상이 있으면 좋을 것 같아요.
자신의 마음이나 상황을 객관적으로 보는 데에는 심리 상담이 도움이 될 수 있어요. 이 시간들을 통해 마음의 신호를 알아차리고, 그동안 애써온 자신을 토닥여줄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멀리서나마 응원하겠습니다!
mrlee0217
6달 전
ㅂㅇㄱ9i0
htud
6달 전
군대 우울증
Loveyoou
6달 전
사춘기인거 같습니다.
rideon
6달 전
장기 유학 경험자로서 말을 드리자면 배가 불러서 그런 것 같습니다. 지금 쓰니님의 삶은 여유가 넘쳐요. 돈과 시간의 소중함을 모르고 지내오셔서 그런거죠. 타국까지 떠나온 이유를 분명히 하시고, 내가 누리는 호사스러움이 얼마나 귀한 것인지를 깨닫게 되시길 바랍니다.
fkf0
6달 전
전형적인 조울증 증상인데요.... 빨리 상담받으셔야될것같네여...
chae1004
6달 전
저는 정신이나,감정적인 부분에선 스트레스가 꼭 포함되어 있다 생각해요 어떤 일을 겪으며 받았던 스트레스가 나도 모르는데에서 어떻게 나타나질지도 모르게 생겨날수 있다 생각됩니다 가족에 도움이 필요하다 생각해요
dmdldjpyav
6달 전
pms 증상일수도 있어요 사춘기랑 겹쳐서 더 심할지도 모르고요. 부모님과 산부인과 가서 호르몬 측정도 해보세요
alal4985
6달 전
우울증 극복하길 바랄게요 힘내세요 파이팅 ^.^
dreams100
6달 전
저의 생각엔 이건 어른으로 성장하기 위한 발걸음 아닐까요? 한달 중 거의 2주씩은 기분이 좋아지면 왜 기분이 좋아지는지 모른다고 하셨잖아요 그러면 하루가 끝나거나 기분이 좋을 때 내가 그때 왜 좋았는지 일기나 메모를 하면 어떨까요? 그리고 우울할 때는 기분 좋았을 때 적어두었던 것을 읽으면 기분이 좀 좋아지지 않을까요? 또 평범할 때가 불안하면 그때는 딴 생각하지 못하게 정신없이 무언가에 집중해보세요 그날은 바쁘게 살거나 아니면 친구와 약속해서 놀거나 이런 식으로요 마지막으로 이건 Romorrow3000님의 성격이 아닌 것 같아요 이건 평범한 사람들에게도 나타나는 현상이죠 월요병처럼요 사람들이 월요일에는 기분이 안 좋다가 주말이 다가올수록 기분이 좋아지잖아요 이건 다른 사람들도 똑같이 나타나는 현상이에요 물론 저도 그렇고요^^ 그러니까 너무 불안해하지마시고 마음을 편안하게 할 수 있도록 독서나 취미생활을 해드리는 것을 추천해드려요! 너무 걱정하지 마세요^^ Tomorrow3000님은 평범한 사람이에요 유학생활 힘드실텐데 지금까지 수고하셨어요 앞으로도 화이팅! 오늘 하루 좋은 하루 보내세요!
dreamjuu
5달 전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