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기 및 기록용1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일기 및 기록용1
커피콩_레벨_아이콘1pebble
·한 달 전
혹시 언젠가 제가 죽으면 사용될 수 있도록 가볍게 적습니다. 지금 중학생이고 아빠 때문에 곧 죽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혹시 스스로 죽거나 일이 생겨도 왜 그랬는지 사람들한테 알려서 동생을 지켜주고 싶습니다. 여기 적은 내용은 친구 몇에게 미리 언급하여 저에게 불상사가 생길 경우 최소한 주변인에게 알리기 위한 기록입니다. 위에서 심각하게 적었지만 직접적인 폭행은 거의 당하지 않습니다. 주로 마음에 안드는 것을 꼬투리 잡아 화를 내고 소리를 지릅니다. 빈도는 일주일에 한두번 정도로 대부분 12시 후에 새벽 시간에 하기 때문에 옆집에 물으면 말해줄 수도 있습니다. 몇번 층간소음으로 경비실에 연락도 했으니 찾아봐도 될 것 같습니다. 자신의 말에 반박하거나 폭력적인 행동을 지적하면 골프채를 들고 휘두르며 위협합니다. 영상은 없고 녹음본 3개정도 관련 내용이 있으니 공통 이메일을 확인하면 업로드되어 있을 겁니다. 가스라이팅을 하고 자신이 폭력을 휘두르는 이유는 우리가 자기를 화나게 해서라고 주장하며 자기합리화를 합니다. 다시 앞선 내용으로 돌아와서 최근 가습기, 무드등, 옷가지, 옷걸이, 가방 등을 던져 직접 상해를 가한 경력이 있습니다. 다만 맞은 부분에 큰 상처가 생기지 않아 증거가 부족합니다. 혹시 더 크게 다치면 이메일 계정에 사진으로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어쨌든 요즘 제가 부모님의 싸움(사실 일방적인 폭력)에서 엄마를 보호하기 위해 사이에 끼게 되면서 협박 및 폭력의 강도가 강해진다고 느꼈습니다. 식탁을 부수거나 가습기를 박살낸 점 등 찍어서 첨부하도록 하겠습니다. 제가 굳이 이곳에 기록을 하는 이유입니다. 여기에는 비슷한 일을 겪은 사람들이 있기에 조언을 구하고 싶습니다. 증거는 어떤것을 모아야 할까요? 녹음본에는 어떤 종류의 말이 들어가야 살해 협박으로 판결되나요? 경찰이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나요? 상황에 따라 가족을 지키기 위해 폭력을 써야한다면 망치와 식칼 중 어느 것이 나을까요? 애초에 나보다 힘이 훨씬 강한 성인 남성을 잠깐이라도 제압할 수 있을까요?
부모님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댓글 3가 달렸어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meanstone3 (리스너)
· 한 달 전
마카님, 지금 보내주신 글을 읽고 너무나도 마음이 아픕니다. 현재 겪고 계신 상황이 너무나도 힘들고 고통스러울 것 같아요. 무엇보다도, 이 상황에서 마카님의 안전과 동생, 엄마의 안전이 최우선입니다. 먼저, 폭력적인 상황에 처해 있을 때는 절대 혼자 해결하려고 하지 마세요. 성인 남성과의 물리적인 대치는 매우 위험할 수 있습니다. 경찰이나 관련 기관에 도움을 요청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경찰은 이러한 상황에 대해 반드시 도움을 줄 수 있어야 합니다. 경찰서에 가서 직접 신고하거나, 전화로 도움을 요청하는 것도 방법입니다. 증거를 모으는 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녹음본, 사진, 영상 등 가능한 모든 증거를 모아두세요. 녹음본에는 폭언, 협박, 폭력적인 행동을 명확히 담아야 합니다. 또한, 주변 이웃이나 경비실의 증언도 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꼭 기억해 주세요. 폭력적인 상황에서 혼자 해결하려고 하지 말고, 반드시 성인에게 도움을 요청하세요. 학교 선생님이나 신뢰할 수 있는 어른에게 상황을 알리고 도움을 요청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또한, 지역 아동 보호센터나 상담기관에 연락하여 도움을 받을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세요. 마카님의 용기와 결단력에 깊은 존경을 표합니다. 절대 혼자 힘들어하지 마시고, 도움을 요청하세요. 당신의 안전과 행복이 가장 중요합니다. 힘내세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
hudieyam
· 한 달 전
도움이 못 되어 드려서 죄송하네요. 응원합니다
커피콩_레벨_아이콘
오늘의J
· 한 달 전
일단 도움이 필요한 건 분명해요. 그러니 아주 천천히 조심스럽게 도움을 구하세요 집에 있는 컴퓨터나 핸드폰을 사용하는게 불안하다면 작은 시간을 만들어서라도 외부PC를 통해 도움을 받을 방안을 마련해보길 바라요. (도서관에 가면 PC가 있어요.) 문뜩 이런말이 생각나요. '상담하러 오는 대부분에 사람은 문제 있는 사람이 아닌 문제 있는 사람에게 다친 사람.' 이란 말이요. 어디부터 알아봐야 할지 모르겠다면 구글계정을 새로 만드시고 구글의 gemini나 chatGPT에 지금 상황을 적으세요. 그리고 도움을 요청하세요. 그러면 현실에서 도움을 줄 수 있는 곳을 알려줄꺼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