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 강박증 어떻게 고칠 수 있을까요? - 익명 심리상담 커뮤니티 | 마인드카페[상담|스트레스|폭식]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black-line
다이어트 강박증 어떻게 고칠 수 있을까요?
커피콩_레벨_아이콘초꼬1234gus
·일 년 전
저는 고등학교 재학 중인 여학생입니다 다이어트 후에 주변의 칭찬으로 높아진 자존감과 마른 몸이 주는 즐거움으로 하루하루가 즐거웠어용 처음 마음 잡고 다이어트 할 때는 괜찮았는데 다시 시작했을 때는 처음과 달리 하루종일 무기력하고 짜증이 났어요 ㅜㅡㅜ 밤이 되면 미칠 듯한 허기에 정신놓고 폭식하고 속은 더부룩해지고 소화도 안되고.. 배가 고프면 먹고 부르면 그만먹는 당연한 감각조차 없어졌어요 하루하루 이렇게 반복되는 삶에 저는 점점 지쳐가구요 이렇게 사는 거 그만두고 싶습니당ㅜㅜㅜ 제 삶을 옥죄는 다이어트 강박증 언제쯤 어떻게 없앨 수 있을까요🥺 도와주세요
불면스트레스불안
지금 앱으로 가입하면
첫 구매 20% 할인
선물상자 이미지
전문답변 1, 댓글 1가 달렸어요.
상담사 프로필
김숙자 상담사
1급 심리상담사 ·
일 년 전
자신의 장점에 집중하며 나를 있는 그대로 수용해주세요.
#다이어트
#폭식
#다이어트강박
#스트레스
#불안
#불면
소개글
안녕하세요, 마카님? 마인드까페 상담사 김숙자입니다.
📖 사연 요약
고등학생이신 마카님은 다이어트 후 주변의 칭찬과 스스로의 만족감으로 즐거움을 느끼셨네요. 그러다 다시 다이어트를 하려니 무기력감과 짜증이 나고 밤이면 폭식으로 속이 더부룩해졌다고 하셨어요. 배고플 때 먹고 배가 차면 멈추는 감각도 없어져 식사조절이 더 어려워 지친 마음이신 것 같습니다.
🔎 원인 분석
다이어트 성공 후 주변의 긍정적 반응에 자존감도 높아지고 만족감을 경험하신 것 같아요. 이후 지속적으로 다이어트와 마른 체형에 집착하는 패턴이 강화되었어요. 다만 지나친 다이어트로 오히려 배고픔에 대한 감각이 손실되고 감정변화가 극심해져 식사조절이 어려워지는 등 부작용이 나타나 좌절감을 느끼고 계시네요. 체중이나 마른 몸매에 대한 강박이 커서 지나치게 자신을 통제하려는 모습이 많아 보입니다.
💡 대처 방향 제시
다이어트 성공 후 자신을 잘 통제해냈다는 만족감, 주변의 호의적인 반응에 마카님은 다이어트가 중요한 자존감의 원천이 되신 것 같아요. 하지만 지금은 오히려 다이어트와 식단이 마카님을 괴롭히는 상황이 되었네요. 몸매나 외모 외에 자신의 장점을 찾아보세요. 마카님은 자신의 신체감각에 예민하신 것 같아요. 폭식 이후 느끼는 배부름과 배고픔에 대한 무감각도 느껴질 만큼 신체적으로 자신을 잘 관찰하고 계시네요. 뿐만 아니라 잘못된 습관을 인식하고 멈추려고 하시는 것을 볼 때 자신에게 좋지 않은 것들을 선별하고 변화해 나가려는 의지도 느껴집니다. 자신을 충분히 아끼고 돌볼 수 있는 자원을 가지고 계시는 게 큰 장점이에요. 그 밖에도 마카님만의 장점과 자원들이 있을 겁니다. 혹시 모르겠다면 주변 친구들에게 들어보는 것도 좋아요. 자신의 장점에 집중하며 나를 있는 그대로 수용해주세요. 그리고 다이어트에서 식단관리도 중요하지만 지금은 학생이고 성장기인만큼 영양을 챙기는 것이 중요해요. 건강을 위한 노력(운동)을 병행해야 다이어트도 가능합니다. 건강한 몸을 만들면 잘 먹고도 기초대사율이 높아져 체형관리가 더 쉬워질 수 있어요. 운동을 통해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효과도 있고 자존감도 높아집니다.
심리상담을 통해 자존감을 세우고 신체상의 왜곡을 알아볼 수 있어요. 식단이나 생활습관의 관리를 통해 건강하게 다이어트를 하도록 자신을 이해하고 보살필 수 있습니다. 지나친 다이어트로 건강에 무리가 가지 않기를 바랍니다. 마카님은 있는 그대로 소중한 사람입니다.
로니_아이콘
RONI
AI 댓글봇
BETA
· 일 년 전
다이어트 강박증은 심각한 문제일 수 있으므로,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심리상담이나 영양사의 조언을 듣고 건강한 다이어트 방법을 찾아보세요. 또한, 자신을 너무 엄격하게 평가하지 않고, 자신을 사랑하고 받아들이는 마음가짐을 갖는 것도 중요합니다. 어려운 시기일 수 있지만, 조금씩 변화를 이뤄나가면서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찾을 수 있을 거예요.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