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들어가는 엄마모습 - 마인드카페
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사연글
가족
badagull
2달 전
시들어가는 엄마모습
요양병원에서 혈액투석중 엄마가 있어요 불과 8월초까지 본인이 직접 전화하면서 매일 퇴근길에 5분이상 통화를 했어요 그러나 지금은 1달째 배드에 누위서 콧줄로 식사를 하시고 말씀도 어눌하시고 기력도 쇠약하세요 6년전 혼자서 투석실 다니셨던 분 이후 아침에 제차로 모셔다 드리길 2년 2019년 고관절 수술로 요양병원 생활 시작 이후에도 워커로 보행하시면서 투병진행 휠체어로 이동하면서 어렵지만 1달에 한번 외출도 했는데 코로나 사태로 면회도 외출도 어려운 현실이 지속되면서 엄마 병세는 점점 안좋아지시고 평균적으로 분기마다 응급실 신세가 반복되면서 내 생활과 나의 아내에게도 미안함 전가되고... 지금은 나혼자서 엄마를 케어하는게 버겨움을 느껴요 점점 시들어가는 엄마 모습에 하루하루 불안감,초조함 반복에 직장생활도 집중력이 떨어지고 가정에도 소홀해지고 심지어 우울감,무기력이 반복되는거 같아요 가슴이 답답하고 잠도 2시간마디 깨고 꿈도 많이꾸고 그래요 오늘은 외래진료가 있어 연차쓰고 엄마 모시고 가려 했으나 엄마 컨디션이 허락하지 않아 얼굴만 보고 왔네요 또 울컥 눈물이 나네요 내나이 46세, 엄마 연세 73세 이제는 현실적으로 좋아질 병세가 아님에 앞으로 대처방안에 두려움이 앞서네요 도움주세요 2022.9.28
불면
전문답변 추천 3개, 공감 8개, 댓글 3개
상담사 프로필
윤수진 코치 님의 전문답변
프로필
2달 전
어머님에 대한 마음과 함께 가족들과 함께 마음나누기
#세상에#하나뿐인#엄마#가족#사랑#함께#마음#나누기
안녕하세요 마인드카페 코치 윤수진입니다. 하루를 마무리하며 글을 적어주셨네요.
[공개사연 고민요약]
어머님의 현재의 상황에 대해 구체적으로 적어주셨네요. 시간이 지남에 따라 어머님의 상황이 전 같지 않고 그로 인해 마카님이 케어 해야 하는 부분과 아내분에 대한 미안함 그리고 마카님의 심리적인 안정감도 무너지는 것 같습니다. 혼자서 어머님을 케어하는 상황이 버겁고 힘든 것이 지금 다른 일상에 집중을 못하는 것으로 보이네요.
[고민과 관련된 원인 분석]
어머님 상황에 대한 무거움, 가족들에 대한 미안함, 특히 아내에게 가족 있는 마음에 대해 혼자서 마카님의 내면에 억압하고 누르고 계시지 마세요. 지금 나는 이런 상황으로 마음이 아프고 가족들에게 미안하다. 그리고 어머님의 상황과 준비해야 하는 마음을 떠올리면 더 힘들어지는 것에 대해도 이야기 나누면서 지지받으세요.
[해결방안과 대처에 대한 방향 제시]
가족이라는 울타리 안에서 지지 받고 서로 공감하며 지금의 상황에 무언가를 해달라는 것이 아닌 나의 아픔 나의 힘듦에 대해 가족들과 나누어보는 것 만으로도 심리적인 안정감을 찾으실 수 있어요 아울러 어머님과 만나는 시간이 적을 수록 가실 수 있는 시간엔 마카님이 하고 싶으셨던 표현, 눈 맞춤 등 꼭 해드리고 오세요. 마카님의 글로 인해 저도 저의 부모님에 대해 생각하고 반성하게 되는 시간이었습니다. 현재 마카님이 어머님께 해드릴 수 있는 최선의 것은 무엇이지 생각해 보시고 꼭 해보세요. 앞으로의 대처방안을 생각하기 전에 어머님께 어떤 아들로 기억되고 싶은지 지금 어머님에게 필요한 것은 무엇일지 한 번 생각해 보시길요.
자신의 우울증 무기력으로 인해 일상이 너무 힘들다면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도 추천해 드립니다. 세상의 모든 감정과 마주하는 코치 윤수진 드림.
RONI
AI 댓글봇
Beta
2달 전
너무 힘든 시간을 보내고 계시네요.. 간병을 한다는 것이 환자가 다 나을 때 쯤이면 간병인이 환자가 된다는 말이 있듯이 참 힘든 일이라고 하더라고요.. 틈 날 때마다 바깥 공기도 한번 쐬어 주시고 크게 숨 한번 쉬시면서 마음을 다스려 보세요.. 어머님이 얼른 쾌차 하셔서 일상 생활로 돌아 오시길 간절히 바래 볼게요 힘내세요!
공감
신고하기
badagull (글쓴이)
2달 전
따뜻한 관심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