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프로모션 배너
외모
외모
외모
외모
외모
외모
외모
외모
외모
외모
외모
전문답변
외모
저는 22살 여자예요. 저는 아주 어릴때부터 비만아 였어요. 중학교 때 처음 생리 시작하고부터 성인이 되서도 생리불순이 심했는데 산부인과 갔더니 비만으로 인한 생리불순이라고 살을 빼야 된다고 했죠. 산부인과에서 식욕억제제를 처방받아서 운동과 함께 채식과 과일 위주 식단으로 소식하면서 무리한 다이어트를 시작했어요. 그렇게 하니까 약 4개월 정도 지나니까 한 15키로 가까이 빠지더라구요. 근데 어느 순간부터 운동이 하기 싫고 귀찮아져서 1일1식을 하자는 무리한 생각을 하고 1일1식을 시작했어요. 식욕억제제를 먹으면서 약에 의존하게 된거죠. 하루한끼를 채소, 과일 쪼끔씩만 먹으니 살이 더 많이 빨리 빠졌죠. 좋긴했지만 거식증 환자처럼 음식도 거부하게 되고 머리카락은 많이 빠지고 신체 온도도 떨어져 추위도 많이 느끼게 되었어요. 또 성격도 신경질적으로 변하고 예민해 지더라구요. 어지럼증도 생겨서 쓰러진 적도 있어요. 다이어트 아닌 다이어트를 시작한지 1년쯤 되어갈 때 약에 의지하지 않으려고 약을 천천히 끊기 시작했어요. 그러고 나서 후유증인지 폭식증이 와버렸어요. 첨엔 폭식을 하고 그냥 너무 배부르니까 토할까 생각만 하다가 나중에는 미친듯이 배가 터질것처럼 먹고나서 스스로 토를 억지로 하고 있더라고요. 하루에 몇번씩 토 할때도 있고 식도에 상처가 나서 피가나고 통증도 심하게 날때도 있었요. 스스로 자신감도 떨어지고 조금이라도 몸에 살이 찌는게 느껴지면 거울을 보며 내가 싫고 내가 아니였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많이 하고 이렇게 태어나게 한 부모님이 밉게 생각되기도 해요. 가족들은 아무도 제가 이렇는지 모르구요. 부모님이 알게 되면 아마 굉장히 충격받으실꺼에요. 가끔 생각해보면 예전에 뚱뚱했었던 그때가 더 행복했었고 내 자신을 지금보다 사랑했던거 같네요. 정말 너무 지치네요. 누군가의 위로와 도움이 필요하요
전문답변
외모
#강박증  #신체증상  #운동중독  #의욕없음  #속상해  #화나  #다이어트  #어지러움  #힘들다  #우울해  #괴로워  #폭식증  #자고싶다  #무기력해  #섭식  #슬퍼  #스트레스받아  #스트레스  
다이어트 이후 삶이 망가졌어요좀 도와주세요 전 평생을 고도 아니 경도 비만으로 살았고 고2때 죽기살기로 해서 키170cm에 90키로에서 48키로까지 뺐습니다. 18살때까지 평생 부모님한테 사람 취급못받았고 언니는 내가 언니 양말이라도 신으면 "돼지같은게 내옷입으면 늘어나니까 양말도 신지말라고!!!"하면서 소리질렀고 친가에 가면 할머니는 날 없는취급하고 친척들 앞에서 날 돼지가축 취급했어요. 친척들이랑 다같이 치킨을 시킨날 할머니는 나한테 "너는 뚱뚱한데 치킨이 넘어가니? 나같으면 내몸역겨워서 아무것도 못먹을텐데.. 에휴.."그래서 친척들은 전부 나를 쳐다봤고 그날 이후 주목공포증이 생겼어요. 그리고 초등학생땐 반에서 한명씩 왕따를 시키는데 전 뚱뚱하고 못생겼고 거기에다 조용하기 까지하네? 그니까 쟤 왕따시키자 해서 왕따도 당했습니다 (남자애들 한테만..) 왕따를 당한후 불면증이 생겼어요. 근데 죽기 살기로 해서 고2때 48키로 까지 빼고 그 후부터 사람취급을 받았어요. 너무 행복했는데 그게 나한테 미친듯이 고통일줄 몰랐어요 고3 1년동안 어마어마한 폭식증이 왔고 토하고 먹고를 반복하고 탈모에 온몸이 붓고 우울증에 생리불순, 기립성저혈압, 빈혈, 소화불량, 대인기피증이 와서 한달반만에 60키로까지쪘어요. 정말 더 찌면 나 자살할거같아서 세끼만 제 시간에 먹자 노력하자 하면서 먹기싫어도 폭식터지는 거보다 나으니까 울면서 꾸역꾸역 먹었어요. 그래서 지금은 60키로로 2년째 유지중입니다. 근데 1키로 아니 0.1키로만 쪄도 하루종일 운동하고 지금도 강박적으로 하루에 만보는 꼭걸어요. 병원에서 무릎이 20대초반인데 왜이렇게 많이 닳았냐고 소리도 들었어요. 근데 무릎보호대차고 걸어요. 안걸으면 불안해서.. 그리고 2키로 이상찌면 (수분인지 지방인지 근육인지 상관없이) 울면서 소리지르고 제가 돈모으고 있는데 이유는 딱 하나네요.. 지방흡입하려고 저도 미치겠는데 정말 미치겠는데 몰라 못고치겠어요 저 지방흡입이라도 안하게 모은돈으로 여행을 가던 뭘하던 제발 지방흡입만은 하지 말라고 아니 괜찮다고 해주시면 안될까요? 저 오늘도 샐러드 밖에 안먹었어요 그래도 뺄때 초절식으로 빼서 간신히 유지하는정도인데 오늘 너무 힘들어요. 정신과 가고싶은데 말꺼냈다가 뺨맞을뻔해서 그냥 오늘 침대에서 울고있어요 울면서 쓰는데 말할 친구도 가족도 없어서 여기서 글이라도 쓰면 나아질까 싶어서... 읽어줘서 감사해요..
외모
전문답변
외모
제 인생의 가장 큰 오점은....이런 얼굴로 태어난 거라고 생각해요. 어렸을 때부터 가족은 물론이고 친척들에게 못생겼단 말을 참 많이 들었어요. 엄마도 그러더라구요. 예쁜 딸을 원했는데,하고....전 중학교에 올라가면서 하얗던 피부가 칙칙해지고, 여드름이 듬성듬성 나기 시작하면서 외모에 대한 자신감이 떨어지기 시작했어요. 다른 애들은 다 깨끗하고 새하얀 피부를 갖고 있는데, 난 왜 이럴까....심지어 예쁜 어린 아이를 보면서도 그런 생각이 들더라구요. 좋겠다. 나도 저렇게 태어나면 좋았을걸.....하고...쟤는 얼마나 좋을까...예쁘니 어릴 때부터 주변 사람들이 다 오냐오냐해주고, 예쁜 옷도 입어보고...하고...그런 생각이 들어요. 친구들도 저를 보고 못생겼다고 해요....제 피부가 까맣다고 놀리고....여드름 얘기가 나오면 절 쳐다보고...악의는 없었겠지만 저한텐 상처였어요.. 사람들이 말하는 것처럼 제 10대는 청춘이 아니었어요. 못생긴데다 피부까지 엉망인 제가 너무 싫었고, 예쁜 사람들을 보며 자꾸 열등감에 찌들게 되는 제가 너무 싫었어요. 밤마다 친구들이 했던 말들을 떠올리면서 내가 정말 못생겼어? 내가 그렇게 태어난 게 죄야? 하고 울곤 했어요. 거울을 보는 것도 싫었어요. 거울 속의 못생긴 나랑 눈이 마주치는 게 너무 싫었어요. 사진 찍는 것도 정말 싫어했고....길을 걸을 때도 늘 고개를 푹 숙이고 다녔어요... 이제 20대가 되었는데 사회에 나가서 못생겼다고 천대 받지 않을까, 얼마나 더 상처받을지 몰라 두려워요........ 다시 태어나고 싶어요. 예쁜 아이로 태어났으면 가족들한테도, 친구들한테도 어딜 가나 예쁨받고 사랑받았을 텐데.......그랬다면 성격도 당당해질 수 있을 텐데.......저는 왜 이렇게 태어났을까요. 저는 실패작같아요...정말 비참하고 슬퍼요..이런 얼굴을 달고 살아가야 하는 게 무거운 짐같이 느껴져요....
외모
전문답변
외모
떡두꺼비가 밥을 먹고 있네저는 솔직하게 그렇게 예쁜 편은 아닙니다. 쌍꺼풀 없는 찢어진 눈에 얼굴도 잘 붓는 편이고, 그게 제가 생각하는 예쁜 외모랑 잘 맞지 않아서 거울보면서 예쁘다는 생각은 해본적이 없습니다. 키나 몸무게는 다른 제 또래 중학생과 비슷한데다가 별다르게 화장하거나 꾸미는 것에도 관심이 없습니다. 여태껏 주위에서 들어본 외모 칭찬이라고는 친구들로부터 '힙한 분위기다', '손이 예쁘다' 어른들로부터 '야무지게 생겼다' 칭찬해줄게 없어서 짜낸듯한 것들이 다입니다. 그런데 동생은 솔직히 좀 잘생겼습니다. 같은 무쌍인데도 걔는 전 워너원 옹성우, 세븐틴 원우, 엔하이픈 선우 이런 느낌으로 잘생겼습니다. 키도 초6치곤 큰 편인데 마르기도 해서, 제가 봐도 너무 멋있는 동생입니다. 어릴때부터 예쁘다는 소리듣고 커온 동생입니다. 걔도 자기가 잘생기고 제가 못생긴걸 알아요. 그래서 동생은 제게 외모를 비하하는 말을 자주 해왔어요. 제가 무언가를 보고 웃겨하면 거울봤냐고 묻고요, 하루에 열번이상은 제게 못생겼다고 말해요. 돼지같다고 하고, 왜 그렇게 생겼냐고 말합니다. 제 얼굴을 보고 토하는 시늉을 하고, 역겹다고 말합니다. 처음에는 그냥 '내가 그렇게 못생겼나,' 생각하고 말았는데 이게 지속될수록 자존감이 낮아졌습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저 말들을 받아치지도 못하고 가만히 듣고만 있게 되었습니다. 동생과 눈을 마주치기가 힘들어졌고, 다른 사람도 저를 못생겼다고 말할까봐 눈을 마주치지 않게 되었습니다. 거울을 보면 내 역겨운 점들만 찾게 돼서, 거울도 잘 들여다보지 않게 되었습니다. 친구들과 사진을 찍는 횟수가 줄어들고, 만나는 횟수가 줄어들었습니다. 세상이 저를 못생겼다고 생각할까봐 무서워졌습니다. 동생의 말들은 제게 여러 변화를 가져왔습니다. 오늘 아침에도 제가 밥을 먹고있는데, 걔가 자다깨서 어슬렁어슬렁 나오더니 저를 보자마자 "웬 떡두꺼비가 밥을 먹고있네" 이러는겁니다. 이때까지 짜증나는 말들 그냥 다 듣고만 있었는데, 떡두꺼비는 왠지 모르게 기분이 평소보다도 너무 많이 상했습니다. 너무 화가 나서 먹던 밥을 내버려두고 방에 들어와서 방문을 닫고 울었습니다. 엄마가 초등학생도 아니고 무슨 그런걸로 아침부터 우냐고 핀잔을 줍니다. 저는 이미 그것대로 스트레스를 너무 많이 받아서 동생을 보기가 힘듭니다. 무엇보다 제 얼굴을 마주하기가 힘듭니다.
외모
외모
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