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프로모션 배너
전문답변
가족
전문답변
자아/성격
전문답변
정신건강
일반 고민
전문답변
대인관계
전문답변
리스너댓글
응원
#사랑해  #걱정돼  #감동이야  
어젯밤에 심심해서 이 앱을 깔아보았다. 세상엔 힘들고 외로운 사람이 너무나 많다는것을 깨달았다. 응원을 해드렸다. 세분인가? 혹여나 아무것도 모르는 내가 하는 말들이 더 짜증을 돋거나 상처가 될까 한 단어 한 단어 고민해가면서 썼다. 다른사람의 아픔을 보니 마음이 안좋아 노래를 듣다가 잠들었다. 마음의 준비를 하고 다시 한번 앱을 들어와 알림을 눌렀다. 내가 어제 댓글을 남긴 분이, 비록 비공개이지만 감사하다고 해주셨다. 답장이 올거라고는 상상도 못했다. 혹시나 제 계정에 와보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여기 얘기해요. 저밖에 그런말을 해주지 않았다는 얘기를 듣고 얼마나 마음이 아팠는지 몰라요.. 외롭고 힘들겠지만 정말 힘냈으면 좋겠어요. 아름다운 인생을 사셨으면 좋겠어요. 다음에 한번 더 야기할 기회가 온다면 좋겠네요💜 난 정말 이 험하고 악한 세상 속에서 외로운 이들의 친구가 되고 응원이 되어야겠다고 생각했다. 사실 너무 많은 사연들을 보고 내 맘이 버거워 오늘 이 앱을 지우려고 했다. 하지만 안되겠다. 매일매일 누군가에게 한마디씩만 해드려야겠다.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아파하는 사람들에게 꼭 말해드려야 한다. 당신은 사랑스럽고 아름답다고. 살 가치도 있고 사랑받을 가치가 있다고.
일반 고민
전문답변
대인관계
안녕하세요 저는 제가 왜 이렇게까지 됐는지 너무 궁금해요 저는 저를 잘 모르는 사람이거나 처음 본 상대에게는 있는 그대로 솔직하게 잘 드러내요. 제가 먼저 잘 다가가 쉽게 친해집니다. 그래서 사람들도 저의 첫모습을 굉장히 밝은 아이로 보기도 해요. 하지만 친해지고나면 저의 밝은 모습은 사라져요. 그렇다고 극도로어두워지는건 아닙니다. 말이 없어지고 바보같이 주눅들어요. 바보같아지다 못해 항상 제 옆사람의 눈치를 보게 되는경우가 많아요. 어떤 사이는 이건 갑과 을의 관계인것 같다라는 느낌에 더 우울해지기도 해요. 바보같이 싫은 표정도 잘 못내고 저보다 상대방을 위하려고 해요. 저는 저와 상대방의 관계를 깨트리고 싶지 않아서 맞춰가는건데 이러한 점이 상대방도 저도 힘들게 해요. 또 대화를 할때 어색해지기도 하구요 제가 워낙 말이 없다보니..그래서 안해도 되는 말까지 오버하면서 이야기하고..그러다 혼자 지치고... ""요즘 계속 그래. 정말 말을 잘 못하겠어. 무슨 얘길하려고하면 항상 엉뚱한 말만 떠올라. 엉뚱하거나. 완전 반대거나. 그래서 그걸 고치려고 하면 이상하게 더 혼란스러워져서 엉뚱한 말이 나오는거야. 그러다보면 처음에 내가 무슨 말을 하려고 했는지조차 잊어버려. 마치 내 몸이 두 개로 나뉘어 술래잡기를 하는 것 같은 그런 느낌이야. 한가운데 아주 굵은 전신주가 서있고, 그 주변을 빙글빙글 돌면서 술래잡기를 하는 거야. 제대로 된 말은 언제나 또 하나의 내가 갖고있고, 나는 절대로 쫓아가질 못해"" 책속의 한구절인데 인터넷에서 퍼왔어요 친구랑 있을때 드는 저의 기분이에요 딱....ㅠㅠ 혀도 굳고 머릿 속도 굳어요 저의 행동이 이러한 관계를 악화시키는것도 알고 있어요. 근데 이게 잘 안고쳐져요. 특이한 점은 친구관계에서 이러한 특징들이 강하게 드러나요. 무언가 공적인 관계나 연인관계는 오히려 신경안쓰이구요 그래서 친구와의 관계를 오래 유지하는 것도 힘들고 같이 있으면 안절부절하고 불안합니다. 이점을 개선하려고 항상 시도는 해보지만 항상 실패하네요..흑
전문답변
정신건강
안녕하세요 저는 21살되는 사람입니다. 저는 초등학교때 왕따를 당했어요.심하지는 않고 그냥 무시당하는정도...근데 그때당시에 집안에서도 그렇게 저에게 신경써주는 편은 아니였고 가족이 모이면 그냥 막내니깐 잘봐줘라 하는정도? 그래서 그런지 12살까지의 기억은 진짜 부분부분기억이 나요 내가 어디 학원을 다녔었고 그냥 그때 집오면 컴퓨터하고 자고 했었구나 대략적으로만 기억나요. 13살이 되면서 왕따가 괴롭힘이 되더라고요 이전부터 자존감은 바닥이였는데 그때부터는 좀 많이 괴롭더라고요. 숨쉴때마다 가슴이 아펐고 집에서는 힘든 내색을하면 걱정하니깐 숨기고 그냥 숨어 지냈어요 부모님도 일단 제 공부걱정하느라 다른건 별로 안물어보시고. 언니들 공부를 훨씬 잘하니깐 뭐 성적이 잘나와도 인정은 못받고 학교에선 뭐만 손대면 맞고 더럽다 욕먹고..ㅎㅎ....너무 못버틸것 같아서 언니한테 말했어요. 그러니깐 뭐 잘못한거 없냐고 묻더라고요. 그래서 인터넷 찾아보니 왕따도 당할만해서 당하는거라고 그래서 그때부터 친해지려 노력했는데 그냥 저는 안돼는 사람이더라고요. 그렇게 중학교까지 갔는데 뭐 중학교 사람이 늘어나도 같은 초출신인애들이 있으니 엄청나게 소문이 불어나더라고요. 그때부터는 너무 괴로워서 자해를했어요 허벅지 한가득 칼로 그어놓고 팔은 그냥 심심하면 죽죽그어놓고 애들무시가 심해지니깐 학교안에서는 그냥 수업끝나면 화장실가서 토하고 자해하고 체육대회 수학여행은 뭐...하루종일 몰래울고 토하고...그리고 제가 컴퓨터를 많이 한단이유로 부모님 두분이 싸우시다 컴퓨터도 부시고 이렇게 지내다가 집안에서도 공부로 부딪히고 학교에서는 도저히 아무것도 못하겠어서 공부도 놓고 다힘든거에요 내가 뭘원하는건지도 모르겠고 그래서 무식한방법으로 자살시도를 했어요 동네약국에서 약은 100알 넘게 사서 전부 먹었어요. 그러고 집안에 가만히 있었죠 어지럽고 몽롱해서 죽을것같다 싶었는데 병원에 실려갔더라고요. 부모님이 절보셔서 ..뭐 일단 살았는데 자해를 들켰어요 이게 뭐냐고 솔직하게 말할수가 없어서 거짓말을 했어요 공부가 싫었다고. 그뒤로는 부모님도 뭐라안하시고 저를 놓아주시더라고요. 그래서 그냥 고등학교 아무데나 가고 고졸입사 퇴사 여행 여러가지를 했는데 전혀 아무것도 안느껴져요. 정말 텅빈것같다가도 가끔씩 발작하듯이 사람이 필요해져요 누군가 안아주고 고생했다고 인정해줬으면 하고 정말 이상태로 몇시간을 숨죽여울다가 또 텅비어져요. 그러고 자고 일어나면 항상 하는 일 다시 시작하고 이제 제 주변에서는 다들 미래를 생각하고 하고싶은일을 찾아라하는데 정말 아무것도 모르겠어요 자고 싶고 무력하다가 울고. 근데 다들 이런날보면 한심하다고 하면서 빨리 일어나라고 부추기고 전 그런말이 듣기 싫어서 짜증내고...어디서 부터 잘못된건지 제가 아예 태어나지 말았어야 하는걸까요? 집안에 저때문에 몇번 언쟁이 생긴것도 있고 언니들을 보면 제가 잘 못태어난것같아요. 언니들은 왕따도 안당했고 날씬하고 이쁘고 공부도 좋아하고 하고싶은것들이 있더라고요. 가끔 언니들이 절 더러워 하는데 내가하는꼴보면 이해도 되고 가족사진을 찍으면 나만 못나고 ,..언니들만 있었다면 정말로 행복한집안이였을 텐데라는 생각을 떨칠수가 없어요. 빨리 일찍죽어버리지 왜 지금 더살아서 죽으면 부모님이 슬퍼하게 만들고있나 싶고 살고 싶지 않은데 살아야한다고 세뇌시키는것도 지쳐가요.... 내이야기를 누군가들어줬으면 하지만 한편으로는 주변사람들이 몰라줬으면해요. 어떻게 이마음들을 멈추고 앞으로 나아갈수 있을까요?
일반 고민
일반 고민
일반 고민
일반 고민
일반 고민
일반 고민
일반 고민
일반 고민
전문답변
리스너댓글
자아/성격
#힘들다  #혼란스러워  #화나  #트라우마  #불안  #콤플렉스  #괴로워  #강박  #공허해  #외로워  #슬퍼  #의욕없음  #스트레스  #자기사랑  #미움받을용기  #자존감  #자기사랑  #미움받을용기  #자존감  #자기사랑  #미움받을용기  #자존감  #자기사랑  #미움받을용기  #자존감  #자기사랑  #미움받을용기  #자존감  #자기사랑  #미움받을용기  #자존감  #자기사랑  #미움받을용기  #자존감  #자기사랑  #미움받을용기  #자존감  #자기사랑  #미움받을용기  #자존감  
더 이상 착한 척하기 싫은데 미움받기도 싫어요..저는 예전부터 착한 사람이 되려고 노력했습니다. 정확히는, 미움받지 않는 사람이 되고 싶었습니다. 세상 모든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사람이 되고 싶었어요. 하지만 그건 현실적으로 완전히 불가능했죠. 그러나 저는 그 사실을 몰랐습니다. 몇 년 전까지는요. 그게 불가능하단 걸 깨닳은 건 최근이었습니다. 인간관계로 꽤 심하게 상처 받기를 여러 번. 어느 날 문득 '내 자신이 잘못된 거였구나.'를 깨닫고 (실제로도 모든 일들은 전부 저 때문에 벌어진 일이었습니다. 객관적으로요.) 인간관계나, 성격에 대해 여러가지를 배우기 시작했을 때 저는 처음 알았습니다. 모든 사람에게 사랑받는 건 불가능하단 걸요. 하지만 저는 그 사실을 받아들이기 힘들었습니다. 그리고 모든 사람에게 사랑받을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려는 것처럼 저는 더 노력했습니다. 모든 사람에게 사랑받으려고 말이죠. 저는 사랑받기 위해 1. 항상 웃었습니다. 사람은 반응이 좋고, 웃기만 잘 웃어도 호감을 50%는 얻는다고 들었기 때문이었습니다. 2. 내 이야기는 줄이고 다른 사람의 이야기를 더 듣기 시작했습니다. '내 말은 줄이고, 상대방의 이야기는 더 들어라'는 말을 많이 봤기 때문이었습니다. 3. 무조건 긍정적인 사람이 되려고 했습니다. 부정적인 사람보다는 긍정적인 사람을 더 좋아할테니까요. 4. 내 의견보다 남의 의견을 중요하게 생각했습니다. 내 의견이 존중받는다는 생각을 하게 해주는 사람이라면 다들 좋아하지 않을까 싶어서요. 5. 상대방과 싸우지않게 최선을 다했습니다. 항상 둥글게 말하려고 하고 갈등 자체를 만들기 싫어했어요. 6. 싫은 소리를 하지 않았습니다. 세상에 싫은 소리 듣고싶은 사람은 없잖아요. 7. 제 감정을 죽이며 살아왔습니다. 흥분하거나 기분 좋으면 항상 실수를 하거든요. 뭐, 대충 이런 식으로 살아왔습니다. 근데 이렇게 살수록 저만 더 비참해지고 그러더라구요. 저만 더 절박해지고, 저만 다가가고, 그러다 또 버림받고.. 근데 그래도 인정을 못했어요. 이렇게 살면 확실히 미움은 안 받았거든요. 웬만하면 애정을 받았어요. 싸우지도 않았고. 근데 이상하게 제 마음은 점점 외롭고 지쳐가요. 분명 미움받지 않고 있는데.. 내 소원대로 됐는데.. <미움받지 않는 것 = 사랑받는 것>이라고 착각하고 있는 걸까요? 그게 그거라고 생각했는데.. 그냥 점점 지치고.. 우울해지고.. 병만 더 생기고.. 근데 이젠 이렇게 사는 게 익숙해지고 있어서 바꾸기도 힘든데..... 그냥.. 머릿속이 너무 복잡하네요.. 이젠 그냥 내 마음대로 살고싶고 내 생각, 주장 다 하고싶고 착한 척하기도 싫은데 그럼 미움받을 것 같아서 엄두가 안나요. 2개를 다 이루는 건 말도안되는 거라 제가 욕심부리고 있는 걸 알지만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제 자신이 너무 답답해요....
자유
#로니  #AI댓글봇  #첫사연  #더나아질내일을위해  #화이팅  
전문답변
자아/성격
#언어가만들어낸환상  #생각을  #생각유연성  #언어가만들어낸환상  #생각을  #생각유연성  #언어가만들어낸환상  #생각을  #생각유연성  #언어가만들어낸환상  #생각을  #생각유연성  #언어가만들어낸환상  #생각을  #생각유연성  #언어가만들어낸환상  #생각을  #생각유연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