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심리케어센터
마인드카페 EAP
회사소개
프로모션 배너
투병/신체
#강박  #불안  #불면  #중독_집착  #신체증상  #의욕없음  #콤플렉스  
투병/신체
#섭식  #어지러움  #신체증상  
투병/신체
#어지러움  #섭식  #신체증상  
투병/신체
#신체증상  #호흡곤란  
투병/신체
투병/신체
#두통  
투병/신체
#불안  #신체증상  
투병/신체
#불안  
투병/신체
#신체증상  
투병/신체
#의욕없음  #망상  #불안  #어지러움  #우울  #스트레스  
투병/신체
#신체증상  
투병/신체
#신체증상  #불안  
투병/신체
#섭식  #스트레스  #콤플렉스  
투병/신체
#어지러움  
투병/신체
#중독_집착  #우울  #의욕없음  #강박  #콤플렉스  #신체증상  #불안  
제 이야기를 들어주세요.안녕하세요. 고민글 남기려고 여기 심리상담 카페에 들어와 글을 씁니다. 저는 지금 현재 시점,신체 165cm에 104.5kg을 가지고 있는 고도비만인이예요. 최근 저의 건강에 적신호가 켜져서, 이젠 건강을 위해서라도 더이상 미룰수 없어 다이어트를 꼭 해야만 하는 상황에 놓여있는데요, 실은 제가 그에 앞서 (*심리적으로 두려워하는 한 문제)때문에 시작을 쉽게 이루지 못하고 있어요 음..어디서 부터 제 이야기를 꺼내야 할까요? 혹여 제 이야기가 조금 두서가 없어도, 양해해 주시고 조금만 귀울여서 들어주시길 부탁 드립니다. * 초등학교 1학년 때부터 '비만'이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산지 올해로 벌써 20년, 제 인생은 맛있는 음식에 대한 즐거움을 누리는 것과, 동시에 다이어트&요요에 대한 고민에서 항시 자유로울수 없는 것을 끼고 살아온 인생이었다고 정리해서 말할 수 있을 거 같아요. 전 나름대로 숱한 고민과 시행착오를 거치면서, 인생 평생에 걸쳐 숱하게 찌고 빠지고의 요요를 수없이 반복해봤고,초5.6땐 단식이나 원푸드,중딩땐 덴마크 황제 다이어트. 고딩땐 1일1식과 칼로리 식사법. 대학시절엔 헬스 pt와 fmd,한약다이어트, 그리고 뭐더라...?ㅋㅋㅋ엄청많은데. (와...돌이켜 보니까 제가 시술 말고 정말 할수있는거는 다해봤네요--ㅋㅋ) 암튼 저는 정말 어렸을 때부터 살 빼는 방법. 무지하게 찾아보고. 수없이 시행착오를 경험하고, 요요 반복을 무지하게 해봤던 사람이에요. 처음엔 저 이렇게 100키로가 넘는 뚱뚱한 몸이 아니었는데, 긴 세월에 걸쳐 숱한 다이어트와 요요로 인해 체중이 반복적으로 올랐다 내렸다 하면서, (몸의 항상성으로 인해) 단계적으로 이렇게 된 이유가 가장 크지만, 그중에 제가 특히 가장 몸무게가 크게 변화했던 시점은 대학교 진학을 외국으로 가면서부터 가 시작이였을 거예요. 그때의 저는 외국살이로 식습관이 급격하게 변해, 뭘 먹어도 74kg를 유지하던 몸에서 어느순간 86kg가 되버렸어요. 살을 빼야 되겠다 싶어서 pt를 끊었고, 탄수화물 식이조절을 하며 빼고 찌고를 여러차례 반복, 특히 어느 한 시기에는 진짜 한번 맘먹고 빼봐야 겠다 싶어서,지독하게 맘 먹고선, 혼자서 1년동안 +-20키로 를 두번 정도? 반복한 경험도 있어요. ㅎㅎ 그렇게 숱한 요요를 반복하고. 노력한 만큼 성공에 가까스로 다다르려하다, 좌절을 자꾸 반복적으로 겪다 보니까, 어느순간, -'나는 지금 왜 이러고 있지?' - '난 지금도 힘든데, 왜 이런 바보같은 상황을 자꾸 반복하고 있지?' -'이걸 언제까지 해야만 하지?' 지치더라고요. 더이상 힘을 내어 버티기에도 벅차더라고요. 건강을 되찾고 내 미래,창창한 내 삶을 되찾기 위해서 시작한게 다이어트였는데, 해보자 마음먹고 하기에도 힘든 일이다 보니 더더욱 고삐를 바짝 죄다 보니까, 어느순간 본연의 목적성을 잃어버린 느낌? 나약한 나 스스로를 다그치고 독하게 채찍질 하다 보니까, 제 나약한 정신력이 어느새 못버티겠더라구요. 제 스스로의 의지가 버티고 버티다, 어느순간 임계점을 넘어버려서, 심신이 지칠대로 지쳐버린 저는. 시간이 빠르게 흘러흘러 3년 넘게 다이어트를 유보했고, 현재 이 시점. 100키로가 넘는 거구의 몸을 가지게 되었어요. 원점으로 되돌아 가는걸 지속적으로 반복하다 보니, 제 심신이 너무 많이 지쳐 버려서요. 과거 그나마 젊어서 꾸역꾸엳 버틸수 있었던 저의 몸 상태도, 이제 20대 중반이 훌쩍 지나니. 더이상은 못버텨서. 당뇨.고지혈증,고혈압 3대 성인병 질환이 다 와버렸네요. 이제 더이상 유보를 할 수 없고 꼭 결단을 내려야만 하는데. 아직도 전 그때의 저( 반쯤 이상 스트레스에 미쳐서 폭식과 절식을 반복하고. 죄책감에 바닥으로 떨어진 모습)을 다시 마주할까봐. 또 내가 감당할수 없고 통제할수 없는 나라는 모습을 또 마주할까봐 겁이 너무 나요.... 절제하고 폭식하고. 또 절제하고 폭식하고. 제 이성적인 마음은 저한테 꼭 해야함을 외치는데. 감정적인 두려움이 저의 발목을 붙잡고 있어서. 계속 주저만 하고 있는게 힘이 들어요. 앞으로 갈길이 너무 멀게만 느껴져서..어디부터 어떻게 시작해야지 제가 다시 용기내어 힘차게 첫 발을 뗄수 있을까요? ( 아래는 제가 이성적으로 저의 문제에 대해 한번 생각하고 분석해 본 거예요.) -제가 다이어트를 과거 장기간 해보니까,느낀 건데요, 식단방법?운동방법? 그게 중요한게 아니라, 정말 심리전 싸움이더라구요. 궁극적으로 내가 얼만큼 나 스스로를 컨트롤 할수 있느냐. 갑자기 무섭게 치솟는 식욕을 마주했을때. 나는 어떻게 대처하느냐. 운동 가기 싫고 마음이 조바심 나서 또는 울적해서 무기력한 날이 있을 때 어떻게 할거냐 같은 생각이요. - 저는 성급하고, 뭘 하면 지속성이 없어서 길게 오래 못하는 특성을 가지고 있어요. 또 무거운 몸때문에 운동을 그리 좋아하지도 않고, 활동적이지 않은 습관을 데다, 먹는걸 특히 좋아해서- 스트레스를 풀 때 먹는 즐거움으로 푸는 습성이 있어요. 뭘 해도 항상 맛있는걸 먹어야 한다는 생각이 있구여
투병/신체
#불안  
투병/신체
#충동_폭력  #스트레스  
투병/신체
#신체증상  
생리 예정일이 지났는데도 안하는 이유가 뭘까요?안녕하세요 24살 여자입니다. 예상대로라면 9일에 했어야 하는데 아직도 안해서 너무 불안해요.. 생리 처음 시작한 후 12년동안 단 한번도 생리가 끊긴적도, 일찍 했으면 일찍 했지 늦게 한적도 없는데 아직도 안하는 이유가 뭔지 불안합니다... 성관계는 태어나서 한번도 해본적 없어서 임신은 절대로 아니고 그렇다고 폐경이 올 나이도 아닌데... 어제 여성호르몬 문제인가 싶어서 석류도 먹었어요. 체중변화도 문제라는데 제가 자격증 따느라 공부만 하느라 스트레스 받아서인지 2년동안 10kg이 빠지고 유지되긴 했어요. 혹시 이것도 해당이 될까요? 몇개월마다 주기적으로 2~3kg씩 빠지고 빠진 몸무게로 유지되어서 2년이긴 하지만요... 그치만 단순히 체중변화 문제라기엔 지난 2년동안은 생리 하는데 아무 문제 없었어요. 당장 저번달만 해도 했는데 이번만 안하는거거든요.. 생리 지연되는 약을 먹은적도 없어요. 하다못해 생리통 올때도 약 안 먹고 몸으로 버텨보는 스타일이라 생리 부작용 올 일이 없어요.. 생리 불순이 코로나 주사 부작용이라길래 코로나 주사 1차도 안 맞았어요... 산부인과 가봐야 할까요? 산부인과 남자 의사분들도 있길래 너무 창피해서 단 한번도 가본적 없거든요... 여자 의사분이면 창피함이 좀 덜한텐데요..ㅠㅠㅠ 안그래도 소화도 너무 안되어서 저녁 5시~6시에 먹은거 소화 시키느라 새벽 늦게 자는데 이젠 생리까지 난리라니.. 진짜 고민이 많네요... 내과도 가려다가 공부해야해서 그냥 말았는데...
투병/신체
#불안  #신체증상  
투병/신체
#어지러움  #신체증상  #불면